'아동학대 전담공무원' 조기 배치… 인천시, 1만6천여명 실태 살핀다

윤설아 기자

발행일 2020-09-2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화재 참변 형제 지정기부' 계속되는 후원
형제가 라면을 끓이다 발생한 화재로 크게 다친 안타까운 사연이 알려지면서 사회 각계각층에서 후원 기부가 이어지고 있다. 23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 학산나눔재단 관계자들이 전국에서 이메일과 팩스로 보내온 지정기부신청서를 정리하고 있다. 재단 관계자는 이날까지 전국 각지에서 600여명의 후원자들이 9천여만원을 기부했다고 밝혔다. 2020.9.23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시 '아동보호지원 강화 대책' 발표
내년 3 월까지 모든 군·구에 '44명'
의심 신고 활성화 맘카페 등 홍보


인천시가 미추홀구 '라면화재' 형제 사고를 계기로 내년 3월까지 10개 군·구에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을 모두 배치하기로 했다. 10월 말까지 관계 기관과 합동으로 학대노출 고위험군 사례 등 아동 1만6천500명을 대상으로 돌봄 사각지대 실태조사도 벌이기로 했다.

인천시는 2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학대·위기 아동 보호 지원 강화 대책'을 발표했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미추홀구 어린 형제의 화재와 관련해 충분히 지원할 수 있는 제도가 있었지만, 빈틈이 있었다.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며 "고위험 아동에 대한 긴급 전수조사를 해 방치되거나 학대당하는 아동이 없는지 꼼꼼히 살피고 돕겠다"고 말했다.

시는 우선 관련법 개정에 따라 내년 9월까지 배치하기로 했던 아동학대 전담공무원 44명을 내년 3월로 앞당겨 10개 군·구에 모두 배치하기로 했다.

기존에 아동보호전문기관이 하던 아동학대 현장 사례 조사, 대책 마련을 공권력이 있는 지자체가 맡는 제도다. 올해는 남동구 7명, 옹진군 1명만이 배치된 상태로 정부 기관과의 협의, 조직개편 등 신속한 행정 절차를 통해 조속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인천시교육청, 인천지방경찰청과 함께 10월 말까지 아동학대 긴급조사도 벌인다. 아동학대 환경에 노출됐지만 관리 체계 밖에 있는 고위험 아동 사례를 집중 점검하고 미취학 아동과 장기 미등교 아동 등 1만6천500명에 대한 실태조사를 할 예정이다.

또한 주민들의 아동학대 의심 신고를 활성화하기 위해 맘카페, 관리사무소 등 지역 커뮤니티를 통해 신고 홍보를 강화하고, 학대피해 아동을 발굴·신고하는 '우리 마을 아동지킴이'를 1만명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한편 시는 관계기관 대책 회의를 통해 아동학대가 발굴이 어려운 이유로 ▲관련 기관 간 정보공유·협조체계 부족 ▲친권자의 동의 없이는 아동보호·지원 곤란 ▲공동체의 관심과 신고 부족 ▲최근 코로나19로 현장·대면조사 곤란 등을 꼽았다.

/윤설아기자 say@kyeongin.com

윤설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