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5곳 '새 보금자리' 선정

김성주·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9-2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일자리재단+전경_1.jpg
경기도일자리재단 전경 2020.9.23 /경기도 제공

 

경기도가 시·군 공모를 통해 입지를 모색하던 5개 산하 공공기관의 새 보금자리가 23일 결정됐다.

새롭게 조성되는 경기교통공사는 양주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은 김포시에 들어서고 부천시에 있던 경기도일자리재단은 동두천시, 수원시에 있던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과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각각 양평군과 여주시로 자리를 옮긴다.

도는 중첩 규제로 행정 인프라가 부족한 경기북부 2곳, 자연보전권역 2곳, 접경지역 1곳에 각각 분포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도는 경기북부 지역, 자연보전권역, 접경지역에 해당하는 17개 시·군을 공모 대상으로 설정했었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전경.jpg
경기도사회서비스원 전경 2020.9.23 /경기도 제공

대상이 된 17개 시·군 중 구리시 1곳만 빼고 모두 공공기관 입지 공모에 뛰어들 정도로 열기가 뜨거웠다.

이 중 11곳은 다수의 기관에 중복 지원했는데 용인·파주시는 5개 기관 중 4곳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남양주·의정부·양주·이천·동두천시도 3곳을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5개 기관 중에선 '그린뉴딜'에 대한 기대감 등으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의 경쟁률이 10대1로 가장 높았다. 최원용 도 기획조정실장은 "해당 공공기관이 지역사회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도 차원의 행정 지원과 지도, 관리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주·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김성주·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