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50여개 시민단체와 '자원순환 운동본부' 출범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09-25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시민정책 네트워크 대표 회의'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시청 접견실에서 온라인으로 참석한 시민사회단체 대표들과 함께 '시민정책 네트워크 대표 회의'를 하고 있다. 2020.9.24 /인천시 제공

정책 네트워크, 영상회의서 '합심'
내달 13일 '시민의 날' 기념 첫발
자체매립지 건설등 홍보활동 계획


인천시와 인천지역 50여개 시민단체들이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와 자원 순환정책 전환을 위한 범시민운동을 벌이기로 했다.

인천시와 인천시의회, 시민단체 대표들로 구성된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24일 영상회의를 열어 '자원순환 범시민운동 본부'를 출범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시민정책 네트워크 소속 29개 시민단체 외에도 환경, 주민, 경제, 노동, 사회복지 분야의 다양한 시민단체들의 참여를 유도해 50여 개 단체가 한목소리를 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10월13일 인천시민의 날을 맞아 열릴 예정인 시민시장 대토론회 자리에서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범시민운동본부는 자체 매립지 건설과 소각장 확충 등 인천시의 관련 사업에 대한 홍보 활동 외에도 생활 쓰레기 발생량 줄이기, 자원 재활용 활성화 등 시민실천운동을 이끌어 낼 다양한 활동을 할 계획이다.

인천시는 2025년 수도권매립지 종료를 위해 자체 매립지 조성 사업을 추진 중이다. 또 종량제 봉투를 그대로 묻어 버리는 직매립 방식에서 벗어나기 위해 소각장 확충 사업을 동시에 진행하고 있다.

인천시는 올해 관련 사업을 민선 7기 공론화위원회 1호 의제로 제안했고, 이에 따라 구성된 공론화위원회는 인천만의 자체 매립지 조성과 노후 소각장의 현대화 사업, 자원순환 정책 전환 등 정책 권고안을 박남춘 시장에 제시했다.

인천시민 1인당 생활폐기물 배출량은 하루 평균 0.7㎏ 가량으로 이 가운데 음식폐기물의 비중은 30%다. 인천시는 이를 줄이기 위해 분리배출 체계를 개선하고, 전문강사를 통한 지역 주민과 학생 대상 자원순환교육을 실시할 계획이다. 또 1회 용품 사용을 줄이기 위한 인식 개선 프로그램을 운영하기로 했다.

또 종량제 봉투 가격의 현실화를 통해 배출자의 부담 원칙을 강화하고, 발생량 감축을 유도하겠다는 계획이다. 취약 지역인 단독주택에 거점형 분리배출 시설을 설치하고, 재활용품 수거 횟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이런 자원순환 정책 실현에는 시민들의 협조 없이는 불가능하다는 데 뜻을 모았고, 대대적인 범시민운동을 벌여 참여를 이끌어내기로 했다.

시민정책 네트워크는 이날 회의에서 고등법원 유치를 위한 민관 TF에 참여해 온·오프라인 서명 운동에 동참하기로 했고, 기존에 추진하고 있는 공항경제권 살리기, 바다 되찾기, 사법주권 찾기, 경제선순환 구조 구축, 도시균형발전 실현 등에 관한 활동도 계속 이어나가기로 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