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급증 대응… 구리·화성·의정부에 '매머드급' 물류단지

국토교통부 생활물류 발전방안 발표

김도란·신지영 기자

발행일 2020-09-25 제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2401001129700057431

미군공여지에 전자상거래 클러스터
수산물 배송 콜드체인 시스템 구축
로봇·드론 등 첨단기술 적극 활용


정부가 급증하는 택배 물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구리, 화성, 의정부에 대규모 물류단지를 조성한다.

또 택배업에는 등록제를 적용해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배달대행업에는 인증제를 적용하기로 했다. 이 밖에 친환경 물류 산업 확산을 기조로 2030년까지 대형 수소 화물차 1만대를 보급하고, 종사자를 위한 안전망도 강화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런 내용을 담은 생활물류 발전방안을 발표했다. → 표 참조

국토부에 따르면 국민 1인당 택배 이용 건수는 2000년 2.4회에서 지난해 53.8회로 22.4배로 증가했으며,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여파로 1인당 이용 건수가 63회를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국토부는 우선 수도권 교통거점인 구리·화성·의정부 등 3곳에 2024년까지 물류단지를 조성한다.

의정부시에는 미군반환공여지에 e-커머스(전자상거래) 대규모 물류단지가 들어선다. 시는 이를 위해 유디자형·BGF리테일·GS리테일·KTB 투자증권·더존비즈온 등 5개 업체가 참여한 컨소시엄과 'e-커머스(전자상거래) 클러스터' 조성을 위한 협약을 이날 체결했다.

3개 지자체에 조성될 물류단지 3곳의 면적은 총 230만㎡로 사업비는 2조8천억원이 투입된다.

수산물 산지-물류 허브-소비지역물류센터를 이어주는 '콜드 체인' 시스템도 구축한다. 산지 배송 물량을 광역 허브 물류센터로 모아 저온, 냉동보관, 포장까지 처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특히 정부는 첨단 기술을 택배 물류에 적용하기로 했다. 로봇, 드론 배송, 지하물류망 등 첨단 물류기술을 적극 활용할 예정이다. 지역사회와 협업을 통해 스마트 물류 실증단지를 2025년까지 10곳 조성하고 로봇 배송, 공동분류 및 배송에 대한 첨단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다.

교통상황과 운송비용을 실시간으로 분석하는 통합물류서비스 개발도 추진한다. 아울러 수소 화물차 도입을 위해 2030년까지 영업용 대형 수소 화물차 1만대를 보급하고 전기 화물차도 확대키로 했다.

종사자 사회 안전망도 강화해 사회보험 가입을 늘리면서 실업급여도 지급되도록 법령 개정을 추진한다. 이뿐 아니라 공제회 설립 등을 통해 등록(택배업), 인증(배달대행업)을 받은 업체는 공제회 설립을 할 수 있도록 해 소화물배송업 보험료 부담을 축소시킨다.

/김도란·신지영기자 sjy@kyeongin.com

김도란·신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