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구 자동차부품 공장 화재, 소방당국 불길 잡아

발생 1시간30여분만에 진화… 잔불 정리 후 재산피해 규모·화재원인 조사 예정

이현준 기자

입력 2020-09-26 12:42: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2601001165100059421.jpg
26일 오전 9시 15분께 인천시 서구 가좌동 한 자동차 부품 공장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나 검은 연기가 피어오르고 있다. 2020.9.26 /연합뉴스=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 서구의 한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진화에 나선 소방당국은 1시간 30여분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26일 오전 9시 15분께 인천 서구 가좌동의 한 자동차부품 제조공장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공장 2층 내부 대부분이 불에 탔다. 건물 1~2층에서 작업 중이던 근로자 10여명은 신속히 대피했다.

소방당국은 소방관 80여명과 펌프차 등 장비 30여대를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소방헬기와 무인방수탑차 등도 투입됐다.

불이 난 뒤 수십m 높이의 검은 연기가 치솟았고, 관련 신고도 90건 넘게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한때 관내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기도 했다.

소방당국은 남은 불을 정리하고 정확한 재산피해 규모와 화재원인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이현준기자 uplhj@kyeongin.com

이현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