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살인자 사과에 감사하는 與 모습 역겨워"… 대여 총공세

"이제 대통령의 시간" 입장표명 촉구
피살자 형 면담 후 해경 현장방문

정의종 기자

입력 2020-09-26 20:29:1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92601001168300059642.jpg
북한의 총격으로 사망한 해양수산부 공무원의 형인 이래진 씨(가운데)가 26일 국회에서 국민의힘 한기호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팀장(왼쪽), 하태경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2020.9.26 /연합뉴스

야권은 26일 북한군의 해수부 공무원 총격살해 사건과 관련, 문재인 대통령의 직접 입장 표명을 촉구하며 총공세를 폈다.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 TF'는 주말인 이날 오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피격 사망 공무원 A씨의 형 이래진 씨와 면담했다.

이 씨는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나 동생이 NLL 이남 해상에서 상당 시간 표류했다는 점을 강조, "월북을 계속 주장하면 (정부는) 월북 방조가 된다. 자기들이 방조했으면서 역으로 동생을 월북자라고 추정을 해버렸다"면서 국방부와 군 당국의 해명을 요구했다.

이어 "차라리 남측에서 사살하든지, 체포를 했어야 하는데 왜 북으로 넘어가 처참하게 죽임을 당해야 했는지를 묻고 싶다"고 격앙된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2020092601001168300059641.jpg
26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북한의 우리 국민 사살·화형 만행 진상조사TF' 제1차회의에서 팀장을 맡은 한기호 의원이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김종인 비대위원장. 2020.9.26 /연합뉴스

그는 "그동안 군이나 국방부 관계자 어떤 사람에게도 연락을 받아 본 적이 없다"면서 "오늘 김 위원장을 만나 시신 수습을 정부 측에 요구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 야당 간사인 한기호 의원은 오전 TF 회의에서 "두 쪽 전통문에 정신이 혼미해 감읍하는 문 대통령과 여권 정치인들에게 정신 차리라고 경고한다"며 "혈육을 죽인 살인자의 사과에 감사해하는 모습은 역겹다"고 원색 비판했다.

이 씨의 방문을 주선한 하태경 의원은 '월북 논란'과 관련 "가설에 불과한 걸 단정적 사실로 둔갑해 고인과 유족의 명예를 훼손한 것을 처벌해야 한다"면서 "대통령이 문책하라"고 했다.

TF는 오후에는 인천 해경본부를 현장 방문하며 대여 압박을 이어갔다.

/정의종기자 jej@kyeongin.com

정의종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