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언론들 조명 받는 이재명… 기본소득 주도 '한국의 트럼프'

인권변호사·대일 강경파 소개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09-28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일본 언론이 연달아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조명하고 있다. 차기 유력 대선 주자로서 이 지사를 보도하더니, 이번엔 코로나19 사태 속 기본소득제가 부상한 점을 언급하면서 이 지사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일본의 대표적인 경제지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24일 "한국에서 기본소득 도입론에 대한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코로나19 대책으로 전 국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했던 것이 생활 보장의 바람직한 방향에 대한 논의를 활발하게 만든 마중물이 됐다"며 "기본소득 도입론을 주도하고 있는 사람은 이재명 경기도지사"라고 보도했다.

이 지사는 니혼게이자이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수요와 공급은 경제의 두 바퀴다. 정부 지출로 소비로 돌아가는 돈을 늘리고 수요를 창출해야만 경제가 선순환한다. 소득 격차 개선과 경제 활성화라는 두 가지 과제를 동시에 해결할 수 있는 게 기본소득"이라고 밝혔다.

지역화폐로 기본소득을 지급하는 방안에 대해선 "지역경제 활성화에 지역화폐가 더 효과적"이라고 강조하는 한편 다음 대선에서 기본소득이 중요한 쟁점이 될 것이라는 점도 언급했다.

앞서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이달 초 이 지사에 대해 "인권 변호사 출신으로 2017년 대선에서 한국의 트럼프라는 별명이 붙었을 정도로 시원시원한 언동과 행동력이 지지받고 있다", "2016년 자신의 페이스북에 '일본은 적성국가다. 군사 대국화할 경우 최초의 공격 대상이 되는 것은 한반도다'라고 올리며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을 반대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니혼게이자이신문이 제가 과격한 반일 인사임을 강조했다. 일본 보수 우익 입장에서 저는 많이 거슬리는 인물일 것이다. 자국민의 시선을 외부로 돌려 내부 결속을 강화하는 게 극우 세력의 전통적 전략인데, 반한 감정을 부추기며 자국민을 호도하는 일은 이제 그만해야 한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바 있어, 이번 니혼게이자이신문의 이 지사 인터뷰가 더욱 눈길을 끌었다.

일본의 일간지인 도쿄신문도 이 지사를 '대일 강경파, 한국의 트럼프'로 소개하면서 '이 지사는 엄격한 대일 자세를 취한다. 일본이 군사적 적성을 해소하지 못했다고 몰아붙이는 등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및 위안부 합의를 반대해왔다'고 다룬 바 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