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김정은 사과 한마디로 덮일 일이 아니다

경인일보

발행일 2020-09-28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북한군이 우리 국민을 살해한 사건 발생 후 북한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와 북의 태도는 적반하장 그 자체다. 김정은 위원장의 사과는 '미안하다'는 말은 했지만 불법 침입자를 규정에 따라 처리했기 때문에 오히려 책임이 남한에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북한은 27일 '남조선 당국에 경고한다'는 제목의 조선중앙통신 보도를 통해 "우리는 남측이 새로운 긴장을 유발할 수 있는 서해 해상군사분계선 무단침범 행위를 즉시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했다. 사과의 진정성이 없음은 물론 시신 수습을 위한 우리 측의 수색작업을 침범으로 규정했다.

그럼에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은 "북 최고지도자가 한 전문에 두 번이나 '미안'을 밝힌 것은 처음"이라며 북한의 야만적 행위에 대한 비난보다 '사과'에 무게를 두는 듯한 발언을 했다. 이해하기 어렵다. 게다가 23일 오전 1시경에 관계장관회의가 열리고 오전 8시30분에야 대통령에게 대면보고가 이루어진 것에 대한 야당 의원의 질문에 '새벽이어서 보고가 늦게 이뤄졌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도 적절하지 않다.

이번 공무원 피살 사건의 본질은 비무장한 우리 국민을 의도적으로 무참하게 사살한 북한의 야만적 행위이다. 남북의 주장이 다르긴 하지만 시신을 불태워서 유기했을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진상이 규명될 때까지 섣부르게 북한의 사과에 대해 과도한 의미 부여를 하는 것은 국민 정서에 반함은 물론 시신 수습 등 사태해결에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북한 최고지도자의 사과가 향후 남북관계 변화의 전기가 될 수도 있지만 북한의 사과로 그들의 만행이 희석되어서도 안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친여권 성향의 인사들은 김정은 위원장을 '계몽군주'같다느니,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을 수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쏟아냈다. 올바른 인식이라고 볼 수 없다.

북한의 사과 이후 대북규탄결의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의 미온적인 태도도 바람직하지 않다. 남북관계라는 한 축이 있지만 분명한 북한의 만행이 사과 한마디로 덮일 수 있다는 신호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청와대와 관계 당국은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고가 10시간이 지나서야 이루어진 것과 대면보고 이후 33시간 만에 대통령의 입장표명이 있었던 것에 대한 비판에 대해 분명한 설명이 필요하다. 여당과 청와대, 군 당국은 진상규명에 모든 노력을 다하고 국회에서도 긴급현안질문 등을 통해 실체적 진실이 밝혀져야 한다.

경인일보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