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 노출된' 독감백신, 인천도 30명이 맞았다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0-09-2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질병청 "10개 지역 407건 확인"
건강상태 확인… 품질 검사중


상온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접종이 중단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은 인천 지역 접종자가 30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양동교 질병관리청 의료안전예방국장은 28일 충북 오송 질병청에서 열린 브리핑을 통해 "현재 조사를 진행 중인 정부조달 (백신) 물량의 접종 건수는 현재까지 총 10개 지역에서 407건"이라고 밝혔다.

지역별로 보면 인천 30명을 포함해 전북 179명, 부산 75명, 경북 52명, 전남 31명, 서울 20명, 충남 13명, 대전·제주 각 3명, 충북 1명 등이다.

양 국장은 "어제 1명이 주사 맞은 부위에 통증이 있다는 보고가 있었으나 그 외에 이상 반응이 보고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질병청은 국가 조달 물량을 공급하는 업체인 신성약품이 백신을 배송하는 과정에서 냉장차의 문을 열어놓거나 제품을 바닥에 내려놓는 등 '냉장유통'(콜드체인) 원칙을 지키지 않은 사실을 확인하고 지난 21일 국가 예방접종 사업을 잠정 중단했다.

질병청은 해당 백신의 사용 중단을 발표한 직후 '문제가 된 백신을 접종한 사람은 없다'고 발표했지만, 지난 25일 이후부터 105명→224명→324명→407명 등 조사가 진행될수록 접종자 숫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상온 노출이 의심돼 사용이 중단된 백신 물량은 총 578만명 분이다.

질병청은 접종자의 건강 상태를 매일 확인하는 한편, 문제가 된 물량 중 일부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보내 백신의 효력과 안정성 등 품질을 검사하고 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