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또 복습하는 '꿈의학교' 예산 신경전

김성주 기자

발행일 2020-09-2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123.jpg
사진은 경기도의회 전경 /경인일보DB


'작년 전액 삭감' 도교육청 사업
도의회 "지적된 문제 해결 안돼"
행감·심의 등 철저한 검증 예고


지난해 관련 예산확보에 빨간불이 켜지면서 존폐기로에 섰던 경기도교육청의 '꿈의학교'가 다시 한 번 경기도의회의 시험대 앞에 서게 됐다.

도와 도교육청이 사업 내용상 아무런 협의 없이 도교육청 자체사업 형태로 진행하는데 도가 재정적 지원을 할 필요가 있냐는 주장이 나오면서 다시 관련 예산편성에 부정적 기류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28일 경기도의회에 따르면 이재정 도교육감의 공약사업인 꿈의학교는 초·중·고 학생들이 스스로 참여하고 기획·운영하는 학교 밖 교육활동이다.

올해 경기도가 52억5천만원, 시·군 49억2천만원, 도교육청 85억원 등 총 189억7천만원으로 도내 1천888개 학교 3만1천689명의 학생들이 꿈의학교에 참여하고 있다.

지난해 2020년도 경기도 예산심의 과정에서 여성가족평생교육위원회가 도의 관련 예산 52억5천만원을 전액 삭감하면서 한 때 사업이 반쪽짜리 내지는 폐지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당시 여가위 위원들은 도가 지원해야 하는 교육협력사업이라기보다는 도교육청이 자체적으로 운영해야 하는 교육프로그램의 성격이 강해 도가 단순히 '돈 주머니' 역할을 한다고 지적했다. 또 '찾아가는 꿈의학교' 프로그램의 경우 특정 시군에 집중 편성돼있고, 전문 업체가 등장하면서 본질이 흐려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현재 여가위는 지난 7월 후반기 원구성으로 구성원이 바뀌었지만, 여전히 지난해 불거졌던 문제가 반복되고 있다는 비판이다.

최근 여가위원들이 참여한 현장점검에서도 이같은 문제가 지적되며 도의 한정된 재원을 도교육청에 지원할 필요가 있냐는 회의론이 나오기도 했다.

여가위 소속 한 위원은 "여전히 꿈의학교는 지난해 지적된 문제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며 "다가오는 행정사무감사(11월)와 2021년도 예산심의(12월) 과정에서 꿈의학교 운영의 건전성 등을 들여다보고 방만하게 운영되는 부분은 없는지 철저하게 검증하겠다"고 말했다.

/김성주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