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공무원 피격, 불행한 일… 대단히 송구"

'연평도 NLL사건' 첫 공식 표명… "김정은 사과, 남북관계 도움되길"

이성철·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0-09-29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석·보좌관 회의 주재하는 문 대통령

문재인(사진) 대통령은 28일 인천 옹진군 연평도 서해북방한계선(NLL)에서 발생한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아무리 분단상황이라고 해도 일어나서는 안 될 유감스럽고 불행한 일"이라며 "희생자가 어떻게 북한 해역으로 가게 됐는지 경위와 상관없이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열린 청와대 수석·보좌관회의에서 "국민들이 받은 충격과 분노를 충분히 짐작하고도 남는다. 이유 여하를 불문하고 정부로서는 대단히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서해상에서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이 벌어진 후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번 사건으로 인해 남북관계가 완전히 멈춰서는 안 된다는 점도 함께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북한 김정은 위원장이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한 것과 관련해 "각별한 의미로 받아들인다"며 "북한의 최고지도자로서 곧바로 직접 사과한 것은 사상 처음이며 매우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김 위원장도(이번 사안을) 심각하고 무겁게 여기고 있으며 남북관계가 파탄으로 가지 않아야 한다는 마음이라는 것을 확인했다"며 "남북관계의 미래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성철·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이성철·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