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의왕지구 사업… LH- 주민 '이주자택지·학교신설 갈등'

민정주·황성규 기자

발행일 2020-10-13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대야미, 이주자택지 위치 조정… 원주민들 "당초 안과 달라" 반발
초평, 학생 적어 초교 신설 재검토… 인근 학교 학부모 "수용 반대"

LH(한국토지주택공사)가 군포·의왕지역에서 추진하는 공공주택지구 개발 사업지내 이주자택지 부지 선정과 학교 신설 여부를 두고 해당 지역 주민들이 강력 반발하는 등 갈등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LH 등에 따르면 군포 대야미 공공주택지구사업에서는 이주자택지 조성 위치가 당초 계획안과 달라져 원주민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 중앙도시계획위원회는 해당 사업 심의과정에서 LH가 제출한 토지이용계획안 중 1만3천여㎡ 규모의 이주자택지 부지 선정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 당초 제안된 대야미역 인근 상업지역 옆 부지 대신 둔대초등학교 인근 부지로 위치를 조정했다.

LH는 국토부에서 결정한 부분이라는 입장이지만, 주민들은 당초 계획안이 국토부 심의에서 부결될 것을 알면서도 LH가 사업 추진을 위해 주민들을 속였다며 분노하고 있다.

심재만 주민대책위원장은 "LH는 안될 걸 알면서도 겉으로는 주민들의 요구를 들어주는 척하면서 결과적으론 주민들의 요구사항은 하나도 반영하지 않는 예정된 수순을 밟고 있다. 완전히 주민들을 우롱하고 기만한 것"이라고 격분했다.

의왕초평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조성 사업지에서는 초등학교 신설 여부를 두고 군포시 학부모들이 항의에 나섰다.

의왕시에 따르면 오는 2023년까지 초평동30 일원 39만여㎡ 규모 사업지구 내 공공지원 민간임대 아파트 등 3천여가구가 들어설 예정이다. 지구 내에 초등학교 신설을 위한 부지가 마련돼 있지만 예상 학생 수가 적다는 이유로 군포의왕교육지원청은 신설이 어렵다는 입장이다.

신설하지 않으면 지구 내 초등학생은 군포 부곡중앙초등학교에 다니게 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 학교는 과밀학급으로 최근 증축한 터라 학부모들이 학생 수용을 반대하고 있다.

한 학부모는 "2018년 증축 당시 교실 수만 늘어나서 급식실, 운동장 이용이 지금도 불편한 데 몇 백명을 더 받으면 아이들이 또 위험과 불편에 내몰린다"고 호소했다.

LH 관계자는 "학교부지를 용도대로 활용하는 게 가장 좋지만, 국가공용자원인만큼 교육지원청의 결정에 따라야 하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의왕·군포/민정주·황성규기자 zuk@kyeongin.com

민정주·황성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