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원 화장실에 '몰카' 설치한 50대 원장, 경찰에 덜미

인천서부경찰서, 성폭렴범죄 특례법 위반 혐의 입건

공승배 기자

입력 2020-10-17 11:08: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18041700020104600.jpeg

학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여자 강사들을 촬영한 원장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서부경찰서는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카메라 등을 이용한 촬영) 혐의로 학원 원장 A(55)씨를 입건해 수사하고 있다고 17일 밝혔다.

A씨는 지난 5일 서구 신현동의 한 학원 화장실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해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남녀 공용인 해당 화장실은 용변칸이 성인용과 학생용으로 구분돼 있는데, A씨는 성인용 용변칸에 카메라를 설치한 것으로 파악됐다.

해당 학원에서 근무하던 3명의 강사가 화장실에서 몰래카메라를 발견해 A씨를 경찰에 고소했다. 경찰 조사 결과, 카메라에는 10월 5일 촬영된 강사 2명의 모습이 담긴 것으로 확인됐다. 학생들의 모습은 촬영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컴퓨터와 노트북, 휴대폰 등을 확보해 디지털포렌식을 의뢰하는 등 추가 범행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는 지난 5일 처음 카메라를 설치했다고 진술했는데 이전에도 범행이 있었는지,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계속해서 수사하고 있다"며 "피해자들에 대한 심리 지원을 할 예정이고, A씨에 대해선 수사 결과에 따라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