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덤펍 집단감염속 '위험한 영업'… 방문자 접촉 등 확진자 16명 늘어

공승배 기자

발행일 2020-10-19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구월동 홀덤펍
밀폐된 공간에서 술을 마시며 카드 게임을 즐길 수 있는 '홀덤펍'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이 크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18일 오후 인천시 남동구 구월동의 한 홀덤펍 외부에는 블랙잭, 바카라 등 사행행위를 조장하는 듯한 홍보 문구까지 적혀 있다. 2020.10.18 /김용국기자 yong@kyeongin.com

게임 테이블 카드·칩 오고가 '북적'
인천내 업체 27곳중 17곳 문 열어
市, 고위험시설 지정 정부에 건의


술을 마시며 카드 게임을 할 수 있는 일명 '홀덤펍(카지노펍)'이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10월16일자 4면 보도=인천 남동구 만수동 코로나19 집단감염 '카지노펍'이 뭐길래)했음에도 여전히 성업 중이다. 인천시는 감염이 취약한 홀덤펍을 사실상 방역 사각지대로 보고 정부에 고위험시설 지정을 건의했다.

18일 인천시 등에 따르면 최근 집단 감염이 발생한 남동구 만수동의 홀덤펍과 관련해 이날 A(24·여)씨가 추가로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남동구에 사는 A씨는 이 홀덤펍 방문 확진자의 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를 하던 중 인후통 등의 의심 증상을 보였고, 결국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날 기준 이 홀덤펍 관련 확진자는 A씨를 포함해 모두 16명으로 늘었다.

남동구 홀덤펍의 집단 감염이 끊이지 않고 있지만 인천내 다른 홀덤펍은 여전히 사람이 북적이는 모습이었다. 지난 16일 오후 9시께 찾은 연수구 송도동의 한 홀덤펍.

매장에는 6명 정도가 앉을 수 있는 게임 테이블 2개가 있었는데, 두 테이블에는 각각 딜러 역할의 직원과 함께 5명의 사람이 테이블 주변에 앉아 게임을 즐기고 있었다. 이용객 사이에 투명 칸막이가 설치돼 있었지만 주류를 마시고 카드와 칩 등을 주고받으며 게임을 하는 모습은 여전했다.

같은 날 오후 10시께 찾은 남동구 구월동의 한 홀덤펍 역시 10여명의 손님을 받은 채 영업을 하고 있었다. 인천시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인천내 27곳의 홀덤펍 중 17곳이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문제는 남동구 집단 감염 사례에서도 알 수 있듯이 홀덤펍이 코로나19 감염에 취약한 구조라는 점이다. 밀폐된 장소에서 카지노와 같이 카드, 칩 등을 돌려가며 게임을 하기 때문이다.

인천시가 집단 감염이 발생한 만수동 홀덤펍에서 35건의 환경 검체를 채취해 실시한 검사에서도 칩과 카드, 테이블 등 9건에서 코로나19 양성 반응이 나타났다.

인천시는 이 같은 이유로 최근 정부에 홀덤펍의 고위험시설 지정을 건의했다.

시 관계자는 "홀덤펍의 시설 위험도를 평가한 결과 밀폐된 공간에서 거리두기가 어렵고, 장시간 상주하며 칩 등을 공유하고 있어 감성주점이나 헌팅포차보다 방역이 더욱 취약한 것으로 확인됐다"며 "방역 사각지대로 관리되고 있다고 판단했고, 고위험시설 지정 전이라도 자체 점검을 통해 방역 수칙이 철저히 지켜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공승배기자 ksb@kyeongin.com

공승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