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행 광역급행' 수원·성남·화성·용인·파주 노선 출퇴근 배차 늘려

강기정 기자

발행일 2020-10-19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수원·성남·화성·용인·파주에서 서울을 오가는 광역급행버스 11개 노선의 버스 운행이 하루 44회 늘어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이하 대광위)는 해당 노선에 출근시간대에 29회, 퇴근시간대에 15회 운행을 늘리기로 했다고 18일 밝혔다. 출·퇴근시간대 이용객이 많거나 배차 간격이 긴 곳을 중심으로 증차 노선을 선정했다는 게 대광위의 설명이다.

이미 화성 동탄, 성남 분당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6개 노선은 지난달 14일부터, 수원 영통·호매실에서 서울로 가는 3개 노선은 이달 5일부터 증차 운행되고 있다. 용인 수지에서 서울로 운행하는 노선은 19일부터 운행 횟수가 늘어난다. 오는 12월에는 파주 운정~서울 노선 운행 횟수를 늘릴 예정이다.

대광위에 따르면 이 같은 증차로 인해 11개 노선의 출·퇴근시간대 좌석 공급량이 약 30% 늘어날 것으로 기대된다. 이미 지난달 증차 운행을 시작한 화성·성남지역의 경우 출·퇴근시간대 평균 배차 간격이 6분 가량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지종철 대광위 광역교통정책국장은 "내년부터는 광역급행버스뿐 아니라 일반 광역버스까지 증차 운행을 확대해 광역교통 서비스를 꾸준히 개선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강기정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