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 칼럼]경기도체육회, 본연의 업무에 충실해야

신창윤

발행일 2020-10-19 제19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사무처장 개방형 공모, 새로운 시작을 의미
체육계 이해·행정경험 많은 자가 선택돼야
'법정법인화' 이뤄도 자립경영 시간 더 필요
지자체 지원 없이는 생활체육 확대 어려워

2020101901000630600032771
신창윤 문화체육부장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은 언제 오는가'. 요즘 체육인들을 만날 때마다 듣는 소리다. 사무처장 자리를 왜 이렇게 오랫동안 비워두는지 묻는 체육인도 많다. 뒤늦은 감은 있지만 좋은 소식이 지난주에 들렸다. 올해 민간체육회장 시대를 맞이한 도체육회가 3개월간 공석 상태인 사무처장 임명을 완전 개방형 공개 모집 방식으로 진행한다는 소식이 나온 것이다.

사무처장 개방형 공개 모집 방식은 경기도체육회로서는 처음 있는 일이다. 그동안 도체육회 사무처장은 대개 도 출신 공무원들이나 정치인들이 도로부터 내정돼 도체육회 이사회 및 대의원총회에서 의결해왔다. 이번 개방형 공개 모집은 도체육회의 새로운 시작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도체육회는 지난 1월15일 개정된 국민체육진흥법에 따라 체육회장 선거를 시행, 이원성 회장이 초대 민선체육회장으로 선택되며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이 회장을 바라보는 도와 일부 시·군의 불협화음도 잠시 있었지만, 이 회장은 화합을 전제로 모든 것을 수용했다.

하지만 지난 7월 박상현 사무처장이 사퇴의사를 보인 뒤 사무처장직에서 물러났고 현재까지 대행 체제로 운영돼 왔다. 이 회장 선출 후 체육회와 도의 가교역할을 했던 사무처장의 사임은 '뜻밖'이라는 일부 얘기도 있었지만, 일부 체육인은 '이 회장이 도와 분명한 선을 긋고 홀로서기 하는 것 아니냐'는 소문도 나돌았다.

이에 이 회장은 "체육회 행정을 이끌어갈 사무처장의 장기 공석으로 체육계가 어려움을 겪어왔다"면서 "해결해야 할 사안이 많은 만큼 조직의 안정을 위해서라도 사무처장을 공개 모집하겠다"고 밝히는 등 사태 수습에 나섰다.

체육회 내부 살림을 꾸리는 사무처장은 외부 기관의 의뢰를 통해 이뤄지는 만큼 체육계의 높은 이해와 행정 경험이 많은 자가 선택돼야 한다. 또 이 회장을 비롯한 도체육회 사무처는 더는 체육계 안팎에서 걱정하는 도와의 관계를 개선하고 이제는 믿음을 심어줘야 한다. 도체육회는 경기도의 절대적인 예산을 통해 운영됐다. 대한체육회와 17개 시·도체육회장이 자립경영을 위해 '체육회 법정법인화'를 내세우고 있지만 이 또한 만만하지 않다는 시각이 많다. 체육인들이 원하는 '법정법인화'를 이끌어낸다 해도 자립경영을 위해선 수년의 세월이 더 필요하다는 주장이 지배적이다.

도체육회는 그동안 전국동·하계체육대회를 비롯 전국소년체육대회,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등 엘리트 및 생활체육 모든 면에서 대한민국 체육을 이끌어왔다. 종목마다 국가대표급 선수들이 즐비하고 엘리트(전문) 유망주들을 꾸준히 육성하고 있다. 그러나 이 같은 결과물이 나오기까지는 예산이 뒷받침됐다. 지자체들은 종목 육성을 위해 팀을 창단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았다. 즉 지자체의 지원 없이는 엘리트 선수 육성은 물론 생활체육 저변확대에도 어려움이 뒤따를 수밖에 없다는 얘기다.

앞으로 도체육회는 할 일도 많다. 우선 '완전 개방형 공모' 방침 의사에 따라 사무처장 채용계획서를 준비한 뒤 도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이어 도체육회 이사회 의결 절차를 거쳐 최대한 이른 시일 내에 공모한 뒤 선임해야 하는 과정이 남았다. 이 과정을 통해 신임 사무처장이 선임되더라도 도체육회 규약에 따라 이사회 동의 과정을 거쳐야만 한다.

체육인들이 도체육회에 바라는 것은 단 하나다. 더는 사람으로 인한 소모전보다 '미래 대한민국 스포츠의 산실'이란 점을 다시 한 번 인식하고 체육회 사무처 본연의 업무를 해주길 기원한다.

/신창윤 문화체육부장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