옵티머스에 국정 현안… 野 의원들 '이재명'만 노렸다

경기도 국감 종료

강기정·남국성 기자

발행일 2020-10-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이재명_경기도_국정감사_공동취재단.jpeg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0일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20.10.20 /사진공동취재단

개인사 거론에 언성 높이며 공방
'국민의 짐' SNS 발언 놓고 충돌
연평도 사태·文정부 정책 묻기도


이틀간 진행된 21대 국회의 첫 경기도 국정감사의 방점은 '대선 주자 이재명'에 찍혔다.

여권 인사들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옵티머스 사태와 관련, 국민의힘 측 공세가 이재명 도지사에게 집중됐다. 이 지사가 맞받으면서 거친 설전이 이어지기도 했다.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 등 중앙 정치권 현안에 대한 이 지사의 입장을 묻는 모습도 보였다.

지난 19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와 20일 국토교통위가 실시한 경기도 국감의 최대 화두 중 하나는 옵티머스 사태였다. 특히 행안위는 국감 상당 부분을 옵티머스 관련 의혹에 할애했다. 국토위에서도 국민의힘 김은혜(성남분당갑) 의원이 집중적으로 제기했다.

의혹의 핵심은 옵티머스 자금이 흘러 들어간 것으로 추정되는 광주 봉현물류단지 관련, 이 지사가 옵티머스 고문인 채동욱 전 검찰총장을 만난 점이었다.

20일 해당 의혹을 거론한 김 의원은 "옵티머스 사태가 터져 해당 물류단지 조성을 위한 자금 조달에 문제가 생길 수 있음에도 도는 이에 대비한 어떤 조치도 하지 않았다. 이 지사가 검찰에 상당한 영향력을 가진 채 전 총장을 만났을 당시는 아직 재판을 받고 있었다. 도움을 받을 것으로 기대했고 석연치 않은 봉현물류단지 사업을 계속 연장시킨 것 아닌가"라고 물었다.

이 지사는 "정치인은 여러 사람을 만날 수 있다. 채 전 총장을 만나 여러 이야기를 했지만 봉현물류단지 이야기를 나눈 기억은 없다. 그리고 봉현물류단지와 관련, 다른 물류단지와 차별화된 절차를 밟은 게 없다"고 재차 반박했다.

이틀 연속 이 지사는 국민의힘 의원들과 날선 공방을 주고받았다.

국민의힘 의원이 개인사를 거론하자 이 지사가 언성을 높이기도 하고, '이러니 국민의짐이라는 조롱을 받는다'는 이 지사의 SNS 발언에 국민의힘 의원들이 "이런 상태로는 국감을 할 수 없다"며 이 지사에 사과를 요구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측은 이 지사에게 "포퓰리스트", "독선적"이라고 말하며 공세수위를 한껏 높였다.

국정 현안, 정치권 이슈에 대한 이 지사의 입장을 묻는 모습도 나타났다. 국민의힘 송석준(이천) 의원은 연평도 공무원 피격 사건에 대한 이 지사의 생각을 물었다. 이 지사는 "개별 정보가 없으니 정부가 발표하는 내용을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입장"이라고 답했다.

국가균형발전전략,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 4대강 사업 등에 대한 질문이 제기되기도 했다.

/강기정·남국성기자 kanggj@kyeongin.com


강기정·남국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