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외부 저항 '매립지 종료'…박남춘 인천시장, TF로 돌파 의지

김민재 기자

발행일 2020-10-22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1_1.jpg
사진은 청라 소각장. /경인일보DB

서구, 종료전제 '소각장 증설' 반대
환경부·서울시는 연장 추진 노골화
朴 '주민 설득' 전방위 활동 나설듯


박남춘 인천시장이 추진하는 수도권매립지 2025년 종료 관련 정책들이 초반부터 안팎의 거센 저항에 부딪히고 있다.

환경부와 서울시는 수도권매립지 사용 연장 속내를 숨기지 않고 있고, 인천내 기초단체마저 매립지 종료에 따른 자체 소각장 확충에 거부감을 보이고 있다.

서구 청라가 지역구인 인천시의회 김종인 의원은 21일 인천시의회 제266회 임시회에서 "인천시의 매립지 종료 정책 방향에는 동의하나 소각장 증설 문제는 받아들이기 어렵다"는 취지의 신상 발언을 했다. 이는 인천시가 기존 청라광역소각장을 현대화하고 지역별 소각장을 추가 건설하려는 계획에 대한 반발이다.

인천 서구는 직매립 중단과 수도권매립지 종료의 전제가 되는 소각장 사업 반대 선봉에 나서고 있다. 서구는 인천 6개 군·구 쓰레기를 처리하는 청라소각장을 폐쇄하고 다른 곳에 자체 처리시설을 짓겠다며 지난해 자체 용역에 착수했다.

서구는 주민들과 전문가들로 구성된 별도의 시민 추진단을 구성해 청라소각장 폐쇄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김 의원은 "소각 중심의 대책 추진은 환경부, 서울시, 경기도로부터 외면받을 뿐만 아니라, 인천시 안에서도 전문가와 주민들로부터 지지받지 못한 채 스스로 고립을 자초할 것"이라고 했다.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다. 인천시는 기존 3개의 소각장 외에 4개의 소각장을 추가 건설할 계획인데 입지 문제를 두고 군·구 사이에 갈등 조짐이 일고 있다. 지역 정치권이 침묵하는 이유는 애초에 논란거리 자체를 생산하지 않으려는 의도로 읽히고 있다.

인천시의회 강원모 부의장은 이날 5분 발언에서 "매립장이든 소각장이든 지역을 선정하고 시민 동의를 받는 과정은 매우 어려운 일"이라며 "시간을 벌기 위해 수도권매립지 3-1매립장을 더 사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종료 시점을 2025년으로 못 박은 박남춘 시장의 주장과는 다른 의견이다.

환경부와 서울시의 수도권매립지 연장 추진에 이어 내부 저항까지 격해진 가운데 인천시는 박남춘 시장이 직접 총괄단장으로 참여하는 TF를 구성해 신속한 의사결정과 주민 수용성 확보를 위한 전방위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오흥석 인천시 교통환경조정관은 "그동안 수도권을 위해 희생해 왔던 낡은 방식의 비환경적·비효율적 폐기물처리 정책을 대전환해 세계적 수준의 자원순환 선도도시 조성에 도전하는 것인 만큼 인천시민의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민재기자 kmj@kyeongin.com


김민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