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 백신 접종 사망' 서울시민, 광명시 보건소 아닌 광명동 한 병원서 접종

이귀덕 기자

입력 2020-10-21 16:32:59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45344.jpg
최근 1주일새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무료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5건이나 보고되면서 보건당국이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21일 오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서울서부지부에서 의료진이 독감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2020.10.21 /연합뉴스

광명시 보건소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서울시민 A씨는 시 보건소가 아닌 광명동에 있는 한 병원에서 접종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시 보건소에 따르면 50대인 A씨는 지난 17일 광명동 소재한 병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했고, 21일 새벽에 숨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 소식이 전해진 후 서울시 역학조사관들이 이 병원에 방문해 역학조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 보건소는 올해 인력 부족 등으로 독감 백신을 접종하지 않고 있다. 

광명/이귀덕기자 lkd@kyeongin.com

이귀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