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서 음주 난동 피우던 60대, 경찰서에서 자해 시도 '응급실행'

화성서부경찰서, 60대 음주난동 부리다 극단적 시도 병원 이송

김동필 기자

입력 2020-10-23 11:40:0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700020089041.jpeg
/연합뉴스

파출소에서 난동을 피우다 경찰서로 잡혀 온 60대가 대기실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사건이 발생했다.

23일 화성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새벽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경찰서에 붙잡혀 온 A(61·우정읍)씨가 자신이 찬 수갑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당직 근무를 하던 경찰이 약 9분 만에 발견해 119에 신고하고 CPR 등 시도했으나, 반응이 없었다. A씨는 출동한 소방대원들에 의해 심정지 상태로 수원의 한 대형병원으로 이송됐다.

A씨는 이날 오전 0시 55분께 화성시 우정읍파출소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리다 공무집행 방해 등 혐의로 경찰서로 입건됐다. 

A씨는 경찰서에 와서도 오전 3시 25분께까지 계속 난동을 부렸고, 이에 경찰은 A씨의 손목에 수갑을 채웠다. 이내 A씨는 경찰서 의자에 누워 잠을 청했고, 경찰도 잠이 든 A씨의 모습을 확인했다.

하지만 이날 오전 6시 40분께 깬 A씨가 자신의 손목에 있던 수갑을 이용해 스스로 극단적 시도를 했고, 경찰은 이를 뒤늦게 확인했다.

경찰은 당시 당직근무를 했던 경찰 등을 대상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 중이다.

/김동필기자 phiil@kyeongin.com


김동필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