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의 마법사 이강철 감독, kt 구단 측과 3년간 재계약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10-27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t 이강철 감독, 3년 총액 20억원 재계약

구단 최초 70승·PS 진출등 공로
계약금 5억·연봉 5억·총액 20억


2020102601000953800050592
프로야구 막내 구단 수원 kt wiz의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끈 이강철(54·사진) 감독이 구단과 3년 재계약했다.

 

kt는 26일 이 감독과 계약 기간 3년, 총액 20억원에 재계약했다고 발표했다. 총액 20억원은 계약금 5억원과 연봉 5억원이다.

2019 시즌을 앞두고 kt의 3대 감독으로 부임한 이 감독은 내년까지 계약 기간이 남아 있지만 kt는 미리 3년간 계약 기간을 더 보장했다.

2015년 프로야구 10번째로 1군에 합류한 kt는 이후 3년 연속 최하위에 그치며 수원의 가을 야구에 암울함을 던졌다. 그러나 kt는 이 감독 부임 첫해인 지난해 구단 최초로 70승 돌파와 승률 5할을 넘기며 선수들과 희망을 봤고, 올해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일구며 kt 구단의 역사를 새롭게 썼다.

이 감독의 장점은 '믿음의 야구'로 선수들과 호흡을 맞췄고 올 시즌에는 유한준과 박경수 등 베테랑의 활약을 이끌어내는 등 탁월한 리더십을 보여줬다.

남상봉 kt 스포츠 대표이사는 "이 감독은 부임 후 매년 '창단 최고 성적' 기록을 경신하는 등 kt를 강팀 반열에 올리며 '수원 야구'의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고 평가한 뒤 "선수단의 잠재력을 끌어낸 지도력과 역량을 인정했고, 중장기적으로 '명문구단 도약'이란 목표를 실현할 검증된 지도자로 판단해 재계약했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지난 2년간 구단이 선수단과 '원팀'이 돼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주신 덕분에 부임 당시 약속했던 '포스트시즌 진출'의 목표를 이룰 수 있었다. 미리 계약을 연장해 준 구단 측의 배려에 감사드린다. 더 높은 목표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