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상서 '불'… 인근 고층아파트 주민 대피

1명 연기 흡입으로 구토 증세

박현주 기자

발행일 2020-10-29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동춘동 화재 현장
28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한 고물상에서 발생한 화재로 발생한 검은 연기가 인근 아파트 단지로 흘러 들어가고 있다. 2020.10.28 /독자 제공

인천의 한 고물상에서 불이 나 인근 고층 아파트 주민들이 대피하거나 다치는 등 피해가 발생했다.

28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55분께 인천시 연수구 동춘동의 한 고물상에서 불이 났다. 이 불로 인근 아파트에 살던 주민 A(14)군이 경상을 입어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다. A군은 연기를 흡입하고 구토 증세 등을 보여 직접 119에 신고한 것으로 파악됐다.

화재 초기엔 검은 연기가 인근 30층짜리 고층 아파트 방향으로 솟구치면서 주민 수십 명이 밖으로 대피하기도 했다. 당시 화재로 인한 연기가 치솟자 186건의 화재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소방당국은 "고물상에서 검은 연기가 난다"는 119신고를 받고 대원 132명과 지휘차 2대, 탱크차 14대, 펌프차 6대, 구조차 6대, 구급차 2대 등 장비 44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

소방당국은 고물상 근로자들이 용단 작업을 하던 중 불씨가 튀어 화재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화재 현장 옆에 긴급구조통제단과 현장 지휘소를 마련해 진화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불이 고철, 파지 등 여러 폐기물이 쌓여 있는 곳곳에 번져 포크레인을 이용해 남은 불씨가 있는지 확인하면서 진화 작업을 하고 있다"며 "바람이 많이 불어 연기가 인근 아파트를 향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박현주기자 phj@kyeongin.com

박현주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