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류선규 신임 단장 선임 "선수·프런트 힘모아 팀 재건"

임승재 기자

발행일 2020-11-10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SK, 류선규 신임 단장 선임 (3)
/인천 SK 와이번스 제공

20년간 운영·업무 전반 경험 풍부
조원우 前롯데감독등 코치 3명 영입
박재상 코치등 8명 재계약불가 통보


2020110901000344800017802
프로야구 인천 SK 와이번스는 류선규(사진) 구단 운영 그룹장 겸 데이터분석 그룹장을 신임 단장으로 선임했다고 9일 밝혔다.

 

SK는 류 단장이 선수 출신은 아니지만 선수단 운영과 관련한 업무 경험이 풍부할 뿐만 아니라 홍보 및 마케팅 등 프런트 전반에 걸쳐 다양한 경험을 쌓았다는 점에서 적임자로 판단했다.

류 단장은 또 구단 내 전략 기획 전문가로 스포테인먼트 기획, 중장기 육성 전략, 데이터분석팀 신설, 팀 컬러(중장거리 타자, 강속구 투수) 구축 등 구단의 방향성과 시스템 마련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왔다는 평가다.

1997년 LG 트윈스에 입사한 그는 2001년 SK와이번스로 이직해 마케팅팀 기획파트장, 홍보팀장, 육성팀장, 전략기획팀장, 데이터 분석 그룹장 등 다양한 보직을 경험했으며, 올해 8월부터 운영 그룹장과 데이터분석 그룹장을 겸임해 왔다.

류선규 단장은 "뜻깊고 영광스러운 자리지만 팀이 어려운 시기에 단장직을 맡게 돼 책임감도 크다"며 "팀 재건을 위해 김원형 감독을 중심으로 선수단과 프런트가 협력의 지혜를 모아, 다시 강팀의 반열에 올라갈 수 있도록 소임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SK는 이날 조원우 전 롯데 감독, 이대진 전 KIA 투수코치, 세리자와 유지 전 LG 배터리 코치 등 3명의 코치를 새로 영입했다.

2군 감독을 맡을 조원우 신임 코치는 SK 와이번스 창단 멤버로 한화, 롯데, 두산 수비 코치를 거쳐 2014년부터 2015년까지 SK 1군 수비·주루·수석코치를 맡았다. 2016년부터 2018년까지는 롯데 자이언츠 감독을 역임했다.

SK는 전날 박재상 타격코치 등 1·2군 코치 8명에게 내년 시즌 재계약 불가 입장을 통보했었다.

/임승재기자 isj@kyeongin.com


임승재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