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정의당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 맞손

'약자와 동행' 슬로건 정책 간담회

김연태 기자

발행일 2020-11-11 제4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국민의힘이 정의당의 '1호 법안'인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처리에 힘을 보탠다.

국민의힘은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중대재해 방지 및 예방을 위한 정책간담회'를 열고,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통과에 협력하기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국민의힘 싱크탱크인 여의도연구원이 주최했고,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비롯해 정의당 강은미 원내대표, 노동·시민단체 등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지상욱 여의도연구원 원장은 인사말에서 "고 노회찬 의원이 중대재해기업 및 책임자 처벌법을 (20대 국회에서) 발의했지만, 민주당과 우리 당에서 제대로 처리하지 못해 (임기 만료로) 자동폐기된 것으로 안다"며 "이 자리를 빌려 사과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주 원내대표도 "마음이 많이 무겁다. 너무 늦었다"면서 "판사 시절 산재 사건에 문제의식이 많았고 환노위에서도 이런 문제를 주장했는데, 입법까지 연결하지 못해 아쉬운 게 많았다"고 소회했다.

이날 간담회는 김 위원장이 내건 '약자와의 동행' 슬로건 아래 개최됐다. 사회적 약자인 산재 노동자와 유가족에 손을 내밀자는 취지다.

김 위원장은 "산업안전은 정파 간 대립할 문제가 아니다"며 "민주당, 국민의힘, 정의당 모두 힘을 합쳐 한마음으로 산업현장 사고에 대처할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강 원내대표는 "뜻깊은 자리에 초대해준 김 위원장, 주 원내대표, 지 원장에게 감사하다"며 중대재해기업처벌법 통과에 협력해달라고 호소했다.

/김연태기자 kyt@kyeongin.com

김연태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