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선거·정치자금법 위반' 김선교, 첫 재판서 혐의 반박 "정황 증거뿐"

서인범 기자

발행일 2020-11-20 제5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111901010006820.jpg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선교(여주시·양평군)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공판을 마치고 법원을 나서고 있다. 2020.11.19 /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김선교(여주·양평) 국회의원에 대한 재판이 본격 시작됐다.

수원지법 여주지원 형사부(재판장·이병삼 부장판사)는 지난 5일 공판준비기일에 이어, 19일 김선교 의원과 회계책임자 A(48·여)씨 등 2명에 대한 첫 재판을 진행했다.

앞서 이병삼 부장판사는 지난 5일 공판준비기일에서 선거무효와 직접 관련이 있는 김선교 의원과 회계책임자 A씨를 다른 54명의 피고인과 분리해 재판할 것을 결정했다.

이날 검찰이 밝힌 공소사실 요지는 김 의원이 선거대책본부장과 후원회 회계책임자와 공모해 비공식 후원금을 모금한 후 선거비용으로 지출한 행위로 정치자금법(정치자금 부정수수)을 위반한 혐의다.

변론에 나선 변호인단은 "김 의원과 관련하여 검찰이 제시한 증거는 모두 간접증거 내지 정황증거뿐"이라면서 "유일한 증거는 후원회 회계책임자 B씨 진술뿐으로 직접 증거가 없다. 이번 사건 관련자들과는 전혀 공모한 적이 없다"고 반박했다. 다음 공판기일은 12월 3일 오후 2시에 열린다.

/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