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스마트시티 경쟁력 강화, 산업·행정·사람 아우르는 플랫폼 고도화 필요"

김태양 기자

입력 2020-11-20 15:02:43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인천시의 스마트시티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업, 행정, 사람을 아우르는 플랫폼 구축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인천시와 인천테크노파크가 최근 발행한 4차 산업혁명 기술·시장 정보 간행물 6호(스마트시티)에서 KCERN(창조경제연구회)은 "인천시는 선도적인 스마트시티 전략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며 "현재 스마트도시 계획을 고도화하기 위해 산업·행정·시민 플랫폼으로 경쟁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스마트시티는 정보통신기술(ICT)과 빅데이터 등 신기술을 접목해 주거, 교통, 환경, 치안 등의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다. KCERN에 따르면 인천시는 디지털 혁신도시, 균형 발전도시, 안심도시, 열린 도시, 경제도시 조성 등을 5대 목표로 스마트시티를 추진하고 있다.

(170913)스마트시티 운영센터(6963)-2000px
인천 송도국제도시 G타워에 있는 'IFEZ(인천경제자유구역) 스마트시티 운영센터'. 이곳에선 IFEZ 각종 기반시설을 모니터링·관리하고 교통 등 관련 정보를 수집한다. /인천경제청 제공

KCERN은 인천의 스마트도시 계획 고도화를 위해 3대 과제를 제시했다. 첫 번째는 통합 산업 플랫폼 구축이다. 인천시는 제조, 물류, 바이오 등 영역에서 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지역 산업 전 분야가 소통하고 협업할 수 있는 개방된 형태의 스마트 산업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했다. 두 번째는 스마트 행정 지원의 고도화다. 공공 데이터를 개방해 도시 공간을 데이터화하고 범죄, 재난 관리 등 분야별 데이터를 통합해 분석할 수 있도록 스마트 행정 체계를 구체화해야 한다고 했다.

마지막으로는 시민 플랫폼이다. KCERN은 암스테르담의 리빙랩을 인천의 롤모델로 제안했다. 암스테르담 리빙랩은 다양한 이해관계자가 도시 문제 해결을 위해 아이디어를 내고 실행하는 오픈 플랫폼으로, 온·오프라인을 통해 민간 주도의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인천시와 인천테크노파크도 리빙랩 방식의 '인천SOS랩'을 운영하고 있는데, 암스테르담의 사례가 도움될 것이라고 KCERN은 설명했다.

KCERN 관계자는 "인천시는 최근 스마트시티 챌린지 사업에 선정돼 대중교통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스마트시티 설루션 구축을 추진하는 등 체계적으로 계획을 실행하고 있다"며 "기존 계획과 인프라를 바탕으로 스마트시티 통합 플랫폼을 만들면 시민들의 삶이 더 나아질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태양기자 ksun@kyeongin.com

김태양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