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테크노밸리 공장 신축대책 난항…기업들 "시장 무능 탓"

박승용 기자

발행일 2020-11-23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용인시청33.jpg
용인테크노밸리가 오·폐수 물량 부족으로 공장 신축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는 행정 잘못으로 발생한 문제를 수개월째 대책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기업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용인시청 /용인시 제공

오·폐수 물량 부족 몇달째 미허가
"부서별 협의문제 결정 못 내리는
레임덕 현상 아니냐" 불만 드러내


용인시와 (주)한화건설 등 민·관이 공동개발한 용인테크노밸리(덕성1산업단지)가 오·폐수 물량 부족으로 공장 신축에 어려움(11월3일자 2면 보도=용인TV '오폐수 처리량 부족' 미공지 분양…입주기업 "사기")을 겪고 있는 가운데 용인시는 행정 잘못으로 발생한 문제를 수개월째 대책도 마련하지 못하고 있어 기업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특히 용인시는 유관 부서별 의견차이로 협의를 못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기업들은 백군기 시장의 행정 지도력이 부족하거나 레임덕 현상에 따른 부서 이기주의 때문 아니냐는 불만을 드러내고 있다.

용인시와 한화건설은 처인구 이동읍 덕성리 일대 용인테크노밸리를 조성해 119개 공장과 오피스텔, 공동주택을 신축할 수 있는 지원시설 부지를 분양했다. 하지만 공장과 지원시설 부지를 분양받은 상당수 업체들은 신축을 추진하고 있지만 오·폐수 물량이 턱없이 부족해 수개월째 허가를 받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따라 시는 대책 마련을 위해 유관부서와 협의를 진행하고 있지만 부서마다 의견이 달라 지금까지 대안을 마련하지 못하면서 기업들은 엄청난 금융비용만 부담하고 있다.

시는 대안으로 산단에서 발생하는 오수를 천리하수종말처리장으로 유입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하수도사업소는 이미 송전 2곳과 천리 1곳에 개발계획이 수립돼 있어 추가 처리가 어려워 산단에서 발생하는 오수(700t)를 처리하기 위해서는 증설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또 자체처리 방안에 대해 환경과는 오염총량 문제와 방류구가 많을 경우 관리문제 등으로 난색을 표해 더 이상의 협의를 진척시키지 못하고 있어 기업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다.

더욱이 기업들은 용인시가 차후 마련한 대안대로 하겠다는 조건으로 건축허가를 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시는 대책이 확정될 때까지 어렵다는 입장만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 기업의 관계자는 "시 행정 잘못으로 발생한 문제를 타 부처협의도 아니고 내부 부서별 협의문제임에도 결정하지 못하는 것은 백군기 시장이 무능하거나 레임덕 현상을 보이기 때문 아니냐"고 비난했다.

이에 대해 시 관계자는 "각 부서별로 의견이 달라 협의가 늦어지고 있다"며 "최대한 빨리 대책을 마련해 기업들의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용인/박승용기자 psy@kyeongin.com


박승용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