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경기도 27개 시군 '공공배달'…'배달특급' 이용지역 24곳 추가

1분기 5곳 시작… 순차 서비스

남국성 기자

발행일 2020-11-23 제12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다운로드.jpeg
경기도주식회사 공공배달앱 '배달특급' /경기도주식회사 제공

 

경기도형 공공배달앱인 '배달특급'이 내년 경기도 31개 시·군 중 27개 시·군에서 서비스를 실시한다.

경기도주식회사는 경기도형 공공배달앱 2차 사업지역으로 도내 24개 시·군을 최종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다음 달 1일 시범 운영되는 화성·오산·파주 3개 시를 포함하면 모두 27개 시·군에서 배달특급을 이용할 수 있게 되는 것이다.

24개 시·군은 용인·광주·시흥·포천·김포·수원·안성·안양·양평·구리·동두천·이천·연천·고양·군포·남양주·양주·여주·의왕·의정부·광명·하남·평택·가평이다. 도주식회사는 지난달 2차 사업지 공모에 나섰는데 신청서를 낸 모든 시·군에 서비스를 운영키로 했다.

다만 도입은 순차적으로 진행한다. 내년 1분기에 수원·김포·양평·포천·이천 5개 시·군에서 먼저 서비스를 개시한다. 이후 준비가 완료된 시·군부터 사업을 시작해 2분기에는 9개 시·군, 3분기에는 7개 시·군, 4분기에는 나머지 3개 시·군에서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이다.

도주식회사 관계자는 "공모 신청 접수 때 (서비스 개시) 희망 시점을 시·군으로부터 받았는데 이를 반영해 결정했다"며 "실제 서비스 시작 일정은 가맹점 모집 등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

/남국성기자 nam@kyeongin.com


남국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