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 정남면 폐기물처리업체서 '분쇄기 끼임 사고' 20대 숨져

신현정 기자

입력 2020-11-25 10:42:30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지난 24일 오후 7시31분께 화성시 정남면 가장로에 있는 한 폐기물처리업체에서 20대 노동자가 폐기물 분쇄혼합기에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현장에서 일하고 있던 노동자 A(29)씨가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은 구조차 등 장비 7대와 소방력 27명을 동원해 사고를 수습했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신현정기자 god@kyeongin.com

신현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