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이봉주 겸 경인일보 남한강마라톤대회 마무리

함께 달릴 내년을 향해 '삼삼오오 희망 질주'

신창윤 기자

발행일 2020-11-26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akaoTalk_20201125_114921819
제22회 양평이봉주마라톤대회 겸 경인일보남한강마라톤대회가 참가자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뜻깊은 레이스로 성황리에 폐막했다. 참가자들이 코로나19의 안전 수칙을 지키면서 레이스를 벌이고 기념촬영을 남기는 등 대회의 의미를 더했다. 2020.11.25 /안산육상연맹·양평마라톤 제공

1~23일 열려… 참가비 전액 기부
850명 참가자들 '자신과의 싸움'
거리두기·각자 원하는 장소 뛰어
앱 통해 기록 실시간 측정·업로드


'언택트로 함께 하는 '나눔의 질주'가 코로나19도 뚫었다'.

코로나19로 사상 처음으로 언택트 레이스로 펼쳐진 제22회 양평이봉주마라톤대회 겸 경인일보남한강마라톤대회가 참가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성황리에 폐막했다.

850여명의 대회 참가자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삼삼오오 모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한 가운데 마스크를 착용하고 레이스를 시작해 자신과의 싸움을 무사히 마쳤다. 참가자들은 각각 풀코스(42.195㎞), 하프코스(21.0975㎞), 10㎞코스, 5㎞코스로 나눠 자신이 원하는 장소에서 맘껏 달렸다.

특히 이번 대회는 참가비 전액이 모두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 측에 기부될 예정이어서 코로나19 시대에 뜻깊은 마라톤으로 기억될 전망이다.

주최측은 정해진 코스가 아닌 각각 마라토너들이 원하는 장소에서 자유롭게 달릴 수 있도록 배려하는 등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마라톤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또 마라톤을 사랑하는 모든 사람들이 누구나 참여, 마라톤 앱을 통해 개인의 기록을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업로드하는 등 언택트 시대에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대회에 참가한 한 마라톤 동호인은 "코로나19로 많은 사람들이 모이지 못해 안타까웠다. 마라톤의 경우 함께 뛰면서 용기와 희망을 주는 스포츠 종목인데 올해는 이마저도 쉽지 않아 힘들었다"면서 "하지만 언택트 레이스로 참가하면서 가까운 사람들과 희망을 안고 달리게 됐다. 하루속히 코로나19를 극복해 모든 국민들이 편안하게 일상으로 돌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전했다.

또 다른 참가자는 "마라톤을 통해 내 자신을 돌아볼 수 있었다"며 "내년에는 양평에서 다시 만나 모두가 함께 뛰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최 측 관계자는 "모든 국민들이 코로나19로 지쳐있고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어 언택트 마라톤을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이 대회가 더 활성화되고 온 국민들에게 용기와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대회는 지난 1~23일까지 비대면 언택트 레이스로 펼쳐졌으며 경인일보사 주최·주관으로 진행했다.

/신창윤기자 shincy21@kyeongin.com

신창윤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