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초유 '코로나 수능' 결시율 크게 증가…지난해보다 3.92%p 오른 15.27%

공지영 기자

발행일 2020-12-04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1.jpg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일인 3일 오전 수원 동원고등학교에 마련된 수능시험장에서 수험생들이 예년과 다르게 한산해진 교문을 통과하고 있다. 이번 수능은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응원전과 학부모 접근이 사라졌다. 2020.12.3 /김금보기자 artomate@kyeongin.com
 

코로나19 속에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3일 실시했다.

이번 수능은 '전염병'이라는 강력한 변수를 만나 한차례 연기됐고 마스크, 가림막, 구급차 이송 등 전례 없는 수능 풍경을 연출하며 다사다난하게 마무리됐다.

올해는 경기도 342곳 시험장에서 11만6천803명이 수능을 치렀다. 특히 자가격리 수험생을 위한 별도 시험장과 일반 시험장 수험생 중 당일 열, 기침 등 증상이 있는 수험생을 위해 마련한 별도 시험실 등에서 167명이, 확진 학생을 위해 병원에서도 2명이 분리돼 시험을 봤다.

더불어 코로나19 영향을 받아 결시율도 크게 올라 올해 1교시 국어영역 기준 15.27%로 집계됐다. 지난해보다 3.92%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원격수업, 입시학원 운영제한 등 학습에 어려움이 많았던 이번 수능은 특수성을 고려해 난이도 면에서 지나치게 어려운 문항은 피했다는 게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설명이다.

민찬홍 수능 출제위워장은 "예년 출제 기조를 유지하면서 EBS는 영역과 과목별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에서 연계했다"며 "수학영역은 지나치게 어려운 문항을 피하려 했고, 한국사 영역도 중요한 내용을 중심으로 평이하게 출제했다"고 설명했다.

부정행위로 적발된 도내 수험생은 이날 오후 5시 기준 9명이다. 전자기기 등 반입이 금지된 물품 소지로 4명, 종료령이 울린 후 답안지 표기 4명, 4교시 탐구영역 응시절차 위반이 11명이다. 별도의 조사 후 부정행위로 확정되면 당해 연도 성적은 무효 처리된다. → 관련기사 5·9면('여느 때보다 힘들었던' 코로나 수능…국어 예년보다 쉬웠다)

/공지영기자 jyg@kyeongin.com


공지영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