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자 만료' 후 선원 일하던 베트남인 3명 해경에 덜미

김주엽 기자

입력 2020-12-04 11:14:3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비자 기간이 만료된 뒤에도 선원으로 일한 베트남인 선원 3명이 해경에 붙잡혔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출입국관리법 위반 혐의로 베트남 국적 선원 A(21)씨 등 3명을 검거해 인천출입국외국인청에 인계했다고 4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A씨 등은 취업 비자를 발급받아 한국에 들어온 뒤 비자 만료 이후에도 조업을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전날 오후 8시 30분께 인천시 옹진군 덕적도 북서방 0.4㎞ 해역 선상에서 다른 선원과 말다툼을 벌이다가 신고를 받고 출동한 해경에 검거됐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관련 태그 뉴스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