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상임위원회 인터넷중계, 시스템 갖추고도 6개월째 'OFF'

시민들 "알권리 충족…서둘러야"

이석철·권순정 기자

발행일 2020-12-10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양시의회가 후반기 의회와 함께 시행할 예정이었던 상임위원회 회의 인터넷 생방송을 시스템을 갖추고도 6개월이 넘도록 진행하지 못하고 있다.

후반기 의장단 선출 과정에서 여러 논란이 발생한 여파라는 분석이 나오는 가운데 '시민들 알권리 충족'을 위해 서둘러 진행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8일 안양시의회에 따르면 의회는 지난 6월 4억2천700만원을 들여 의회운영위원회, 총무경제위원회, 보사환경위원회, 도시건설위원회 등 4개 상임위원회 생방송 시스템 구축을 완료했다.

지난 6월10일 열린 257회 1차 정례회 본회의에서 당시 김선화 의장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며 "그동안 본회의만 실시하던 인터넷 생방송 시스템을 향후에는 각 상임위까지 실시간 생중계함으로써 시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고 의정활동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높여나가겠다"고 발언 한 바 있다.

당시만 해도 인터넷 생방송이 곧 시작될 것으로 기대됐으나 반년이 지난 지금도 의회, 시청, 구청 등을 제외한 외부에서 상임위 회의를 보는 것은 불가능하다.

특히 의회 생방송홈페이지에는 본회의, 4개 상임위, 특별위원회까지 '채널을 선택해 시청할 수 있다'고 안내하고 있는 것과는 상반된다.

김 전 의장은 이에 대해 "당시 생방송을 할 예정이었으나 이후 후반기 의장단 구성에서 문제가 생기다 보니 의원들에게 의견을 듣는 과정을 진행하지 못해 아직까지 실행하지 못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한 시민단체 활동가는 "안양시의회가 행정사무감사 중이라 모니터링을 하려면 방청권을 확보해야 한다. 코로나19로 비대면이 대세인데 이미 시스템이 구축돼 있다면 적극 활용하도록 움직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병일 부의장은 "아직 의원들간 논의가 된 바는 없으나 방송에 대해 이견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며 "(의회·시청 ·구청에서 방송하는) 시험방송이 끝나는대로 논의하겠다"고 답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