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서 승강기 교체작업 50대, 쇠사슬 끊어져 추락사

권순정 기자

입력 2020-12-28 15:15:48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안양의 한 건물에서 엘리베이터 교체작업을 하던 근로자가 추락해 숨졌다.

28일 안양동안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전 10시5분께 안양의 한 은행 건물에서 엘리베이터 교체작업을 하던 A(51)씨가 엘리베이터와 함께 지상 5층에서 지하 1층으로 추락했다.

A씨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경찰과 고용노동부 등이 현장을 살펴본 결과 엘리베이터 도르래와 엘리베이터를 연결하는 쇠사슬이 끊어져 사고가 난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당시 2인 1조로 작업이 이뤄지고 있었는데 다른 근로자는 엘리베이터에 타지 않아 다치지 않았다"며 "쇠사슬이 끊어진 원인을 조사하고 안전 수칙이 제대로 지켜졌는지에 대해서도 수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