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3R 페이크 파울' 불명예 16건 공개

2라운드보다 적발 4건 감소…오리온·LG 3건 최다팀

김영준 기자

발행일 2021-01-12 제1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프로농구 2020~2021시즌 정규리그 3라운드에서 페이크 파울 16건이 적발됐다.

KBL은 17일 페이크 파울을 저지른 선수들의 명단을 공개하며 이같이 밝혔다.

페이크 파울은 반칙을 유도하거나 과도한 동작으로 심판과 팬을 속이는 행위를 말하며 KBL은 경각심을 주기 위해 라운드가 끝날 때마다 이를 공개하고 있다.

3라운드 페이크 파울은 총 16건으로 2라운드보다 4건이 감소했다.

가장 많은 페이크 파울을 범한 팀은 고양 오리온과 창원 LG(이상 각 3건)로 나타났다.

오리온 김강선·최현민·이대성, LG 박경상·서민수·최승욱이 한 차례씩 기록했다.

이 외에도 브랜든 브라운(kt)이 두 차례 페이크 파울이 적발됐고, 이대헌(전자랜드), 타이릭 존스(DB), 이현민, 숀 롱(이상 현대모비스), 최부경(SK), 양희종(KGC인삼공사), 이동엽(삼성), 송창용(KCC)이 한 차례씩 범했다.

KBL은 페이크 파울 적발시 1회는 경고, 2∼3회 20만원, 4∼5회 30만원, 6∼7회 50만원, 8∼10회 70만원, 11회 이상 100만원의 벌금을 부과하고 있다.

/김영준기자 kyj@kyeongin.com

김영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