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 신산업 시장 2030년까지 11조3천억 규모 육성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1-01-13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441.jpg
「제3차 해양수산발전기본계획」 체계도. 2020.1.12 /해양수산부 제공


정부, 3차 발전 기본계획 심의·의결
어가 평균소득 7천만원 달성 지원
3월부터 수산공익직불제 확대키로


해양수산부가 2030년까지 해양수산분야 신산업 시장을 11조3천억원 규모로 키우고 어가 평균 소득 7천만원을 달성하겠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이런 내용으로 문화체육관광부, 환경부 등 15개 부처와 함께 수립한 '제3차 해양수산발전 기본계획'(2021∼2030년)이 12일 국무회의에서 심의·의결됐다고 밝혔다.

이번 기본계획은 '안전하고 행복한 포용의 바다', '디지털과 혁신이 이끄는 성장의 바다', '세대와 세계를 아우르는 상생의 바다'란 3대 목표와 이를 달성하기 위한 6대 추진전략, 146개 세부과제로 구성됐다.

해수부는 우선 2018년 기준으로 3조3천억원 규모에 머무는 해양수산 분야 신산업 시장 규모를 2030년에는 11조3천억원으로 키우겠다는 목표를 정했다.

이를 위해 해양바이오산업, 해양에너지·자원 산업 개발, 해양레저관광, 첨단 해양장비 등 네 가지 분야를 중심으로 신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한다.

액화천연가스(LNG) 벙커링, 선박 수리조선, 수산 기자재, 낚시 산업에 대한 지원도 확대하기로 했다. 한국해양진흥공사의 보증 범위 확대와 선박의 소유·운영 분리 등을 통해 기존 산업의 성장도 함께 이룩한다는 방침이다.

해수부는 이런 작업들이 차질없이 이뤄지면 시장 규모 확대와 함께 현재 16억4천t 수준인 전국 항만의 물동량도 2030년에는 20억t으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인천항만공사도 이같은 정부의 계획에 따라 올해 수출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대(對) 중국 중간재 화물을 유치하고, 항로 다변화 등을 바탕으로 지난해보다 약 5% 증가한 345만TEU 달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와 함께 해수부는 인구 급감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어촌을 위해서는 어가의 평균 소득이 2018년 기준 4천842만원에서 2030년 7천만원을 달성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오는 3월부터 수산공익직불제를 확대 시행하고 어촌 어항의 전반적인 재생사업 등을 통해 '머물고 싶은 어촌·연안'을 만드는 계획도 제시됐다. 여기에는 기존의 어촌뉴딜300 사업 외에도 의료, 복지, 여행 등 전반적인 여건에 대한 개선사업이 포함된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