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협회 안양시지부 "집합금지 해제 안되면 18일부터 영업강행"

이석철·권순정 기자

발행일 2021-01-14 제8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유흥주점 업주_겨울집회1
유흥협회 안양시지부 회원들이 13일 오후 2시 안양시청 앞에서 '집합금지 해제'를 요구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들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한 집합금지 명령이 형평에 어긋났으며 이를 일방적으로 견디는 데도 한계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2021.1.13 안양/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정부가 집합금지업종 영업재개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겠다고 예고한 가운데 안양 유흥시설 업주들이 오는 17일 다른 업종과 함께 집합금지 명령을 해제해줄 것을 요구했다.

이들은 만약 이번 영업재개에서 제외되면 오는 18일부터 영업을 강행하겠다고 피력했다.

유흥음식업중앙회 경기도지회 안양의왕과천시지부(이하 유흥협회 안양시지부) 회원 40여명은 13일 오후 2시부터 안양시청에서 집회를 갖고 생존권을 보장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난 한 해 동안 정부의 집합금지 명령으로 영업을 못한 날이 8개월여 되는데도 특별소비세, 재산세 등 과세는 계속됐다며 '영업금지에 세금은 웬말이냐'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태원 클럽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한 뒤로 정부는 규모와 관계없이 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과 콜라텍, 단란주점, 헌팅포차, 감성주점 등 유흥시설에 대해 지난해 5월10일부터 영업을 금지해왔다.

집회에 참석한 업주는 "직원들 월급도 못 주고 정부는 대책이 없고 도대체 뭐를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다들 대출로 생활비를 쓰는 판에 업주당 300만원씩 지급해서는 아무것도 해결이 안된다"고 토로했다.

송재은 유흥협회 안양시지부장은 "지금도 간판에 불 켜는 시위를 하고 있다"며 "오는 16일 발표할 영업재개 업종에서 유흥시설이 제외되면 정부에 더 이상은 협조하지 않겠다. 18일 영업을 강행하겠다"고 선언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