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민주당, 사립유치원 특별지원 제안

경기도교육청에 "인건비 등 대책을"

김성주·신현정 기자

발행일 2021-01-14 제3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이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사립 유치원에 대한 특별지원대책을 경기도교육청에 제안했다. 지난 11일 경기도에 제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제안한데 이어 '코로나19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정책제안 2탄 격이다.

13일 민주당 대표단과 교육기획·교육행정위원회 위원장은 기자회견을 열고 "원격수업이 장기화되면서 유아교육의 중요한 한 축인 사립유치원들은 유치원 운영에 어려움을 호소하고 퇴원하는 원아들의 증가로 인한 유아교육의 질 저하를 우려하고 있다"고 재정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도교육청은 지난해 12월15일부터 다음 달 말까지 유치원에 대해 원격수업 전환을 진행하고 있다. 원격수업 장기화로 원아들이 유치원을 그만두는 사례가 늘어 교원과 급식조리원 등의 급여를 제때 지급하지 못하는 악순환이 벌어지고 있다는 것이 사립 유치원 측의 설명이다.

박근철(의왕1) 대표의원은 "학부모 부담 경감, 사립유치원 운영의 정상화를 위해 도교육청은 교직원 인건비, 학급운영비 추가지원 등 특별지원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강조했다.

정윤경(민·군포1) 교육기획위원장도 "사립유치원이 재정적 어려움을 겪으면서 교사는 고용불안에, 학부모들은 일·가정양립에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지난해 대비 약 5천400억원 줄어든 예산으로 살림을 꾸려야 하는 도교육청에서는 당장 예산 편성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도내 1천105곳에 이르는 사립유치원에 교원 수만 9천300여명에 달한다. 또 민주당 제안에 포함된 사립유치원 급식종사자 수도 2천100여명에 달해 지난해 4월 지급된 한시적 지원금 수준으로만 재정지원을 해도 약 250억원 규모의 예산 편성이 필요한 상황이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민주당의 제안을 받아 내부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성주·신현정기자 ksj@kyeongin.com

김성주·신현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