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남시의료원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승인…공공의료 역할 강화

전체 509병상 가운데 140병상 코로나19 환자 전용으로 전환

김순기 기자

입력 2021-01-14 15:37:2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asdgsag.jpg
성남시의료원 전경. /성남시의료원 제공

성남시의료원이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돼 공공의료기관의 역할을 더하게 됐다.

성남시는 14일 "보건복지부에 제출한 '성남시의료원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 지정 신청'이 승인돼 15일부터 코로나19 중환자를 중점 치료하는 거점전담병원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성남시의료원은 이에따라 전체 509병상 가운데 140병상을 코로나19 환자 전용 병상으로 전환한다. 140병상 가운데 9병상은 중환자용, 13병상은 준 중환자용, 118병상은 일반 코로나 환자용이다.

시 관계자는 "지정 승인을 위해 기존에 119병상이던 코로나19 일반·중증환자 병상을 21병상 더 늘리고, 코로나19 환자 치료용 의료기기인 체외막 산소공급기, 혈액투석 장비 등을 확충했다"며 "인력 충원 상황에 따라 점차 최대 164병상까지 코로나19 환자 전용으로 가동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성남시의료원은 지난해 2월 7일 감염병 전담 관리기관으로 지정된데 이어 이번에 코로나19 거점전담병원으로 지정됐으며, 이날 현재까지 코로나19 입원환자 104명을 포함해 모두 1천166명의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했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