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7㎝ 또 눈폭탄…수도권 출근길 비상

김명호 기자

발행일 2021-01-18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다시 찾아온 한파 수증기 내뿜는 발전소
강추위가 다시 찾아온 17일 오전 인천시 서구지역 화력발전소들의 대형 굴뚝에서 수증기가 가득 피어오르고 있다. 기상청은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등에 많은 눈이 집중적으로 올 것으로 예상되며 월요일 아침 출근 시간대 교통혼잡을 빚을 수 있으니 사전에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강조했다. 2021.1.17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18일 새벽까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많은 눈이 예보돼 출근길 시민들의 대비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17일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전국이 차차 흐려져 오후 6시부터 18일 새벽까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지역에 최대 7㎝의 눈이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예상 적설량은 17일 경기 동부와 강원도(동해안 제외), 충북 북부 5∼10㎝(많은 곳 15㎝ 이상), 18일 수도권(경기 동부 제외), 충남권, 전북 내륙, 경북 북부(동해안 제외) 2∼7㎝다.

인천시는 이날 오후 5시부터 1단계 비상근무에 돌입했으며 취약 도로 구간에 제설제를 미리 살포하고 출근길 교통 혼잡에 대비해 인천시 공무원들의 출근 시간을 오전 9시에서 10시로 1시간 조정했다.

행정안전부도 17일 수도권과 강원 영서 남부 등에 대설 예비특보가 발표됨에 따라 이날 오후 2시를 기해 대설 대처를 위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단계 비상근무에 들어갔다.

회의에서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전 제설제 살포, 제설장비 대기, 적석 취약구조물 예찰, 코로나19 진료소 인접도로 우선 제설, 시·군 경계도로 제설 공조 등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월요일인 18일 출근 시간대 교통혼잡을 방지하기 위해 대중교통편을 늘리는 한편, 각급 행정·공공기관에서는 출근 시간을 조정하고 민간기관 동참을 독려하도록 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