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서 '30대 여성' 5살 친딸에 흉기…자해 시도

안성경찰서, 공도읍 자택서…2명 모두 생명엔 지장 없어

민웅기 기자

입력 2021-01-18 14:31:3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5.jpg
안성에서 30대 여성이 5살짜리 친딸을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연합뉴스

안성에서 30대 여성이 5살짜리 친딸을 흉기로 찌른 사건이 발생했다.

안성경찰서는 자신의 집에서 친딸을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엄마 A(37)씨에 대해 형사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6일 오후 7시20분께 안성시 공도읍에 소재한 자신의 집에서 딸인 B(5)양을 흉기로 수차례 찌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범행 이후 이 같은 사실을 남편에게 알린 뒤 자해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편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현장에서 쓰러져 있던 A씨와 B양을 각각 다른 병원으로 이송했으며 다행이 생명에는 둘 다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현장에는 B양의 동생도 있었지만 아무런 상처를 입지 않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가족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며, A씨의 건강 상태가 호전되면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안성/민웅기기자 muk@kyeongin.com

민웅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