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싱용 샌드백에 중국산 담뱃잎 숨겨 국내 밀반입

인천세관, 1.3t 밀수 중국인 등 적발

김주엽 기자

발행일 2021-01-21 제6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복싱용 샌드백에 중국산 담뱃잎 1.3톤 밀수 적발
20일 오전 인천시 중구 항동 인천본부세관 창고에서 세관 관계자들이 중국산 담뱃잎과 복싱용 샌드백을 살펴보고 있다. 이날 인천본부세관은 코로나19로 홈트레이닝 수요가 증가하는 점을 악용해 복싱용 샌드백과 가정용 공기 필터 등에 중국산 담뱃잎 1.3t을 103차례 숨겨 밀수한 중국인 A씨 등 4명을 관세법 위반 혐의로 적발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이 밀수한 담뱃잎은 담배 13만갑(약 5억원)을 제조할 수 있는 물량으로 담뱃잎 약 400㎏을 국산으로 속여 호주에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2021.1.20 /조재현기자 jhc@kyeongin.com

코로나19로 홈트레이닝 수요가 증가하는 점을 악용해 복싱용 샌드백에 중국산 담뱃잎을 숨겨 국내로 몰래 들여온 일당이 세관에 붙잡혔다.

인천본부세관은 관세법 위반 혐의로 중국인 A씨 등 4명을 적발했다고 20일 밝혔다.

인천본부세관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해 10월부터 2개월 동안 103차례에 걸쳐 중국산 담뱃잎 1.3t을 샌드백과 가정용 공기 필터 등에 숨겨 밀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이런 수법으로 수입한 담뱃잎 약 400㎏을 국산으로 속여 호주에 수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최근 호주에서 중국산 물품 검사를 강화하자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A씨 등이 밀수한 담뱃잎은 담배 13만갑(약 5억원)을 제조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인천본부세관은 설명했다. 인천본부세관은 2개월 동안 국내 비슷한 주소에 집중적으로 중국산 샌드백이 수입되는 것을 수상히 여겨 X-Ray 검사 등을 통해 밀수 사실을 적발했다.

인천본부세관 관계자는 "코로나19로 국내 홈트레이닝 수요가 증가하는 점을 악용해 샌드백 속에 중국산 담뱃잎을 넣어 밀수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말했다.

/김주엽기자 kjy86@kyeongin.com

김주엽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