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백명 고통 안기고 '문닫는 전세렌터카 업체 원카'

김준석 기자

발행일 2021-01-21 제1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005.jpg
전세렌터카 업체 (주)원카글로벌네트웍스(이하 원카)가 법적인 폐업 수순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기도내 한 원카 지역본부. /경인일보 DB
 

작년말 폐업… 청산절차 아직
계약자 대부분 보증금 못받아
재산소재·피해규모 파악 안돼

전세렌터카 업체 (주)원카글로벌네트웍스(이하 원카)가 법적인 폐업 수순에 들어갔다. 이후 파산이나 청산 절차 여부에 따라 수많은 원카 피해자(2020년 12월24일자 1면 보도=렌터카 업체 폐업통보에 車·보증금 다 잃어…'원카 피해' 눈덩이)가 배상받을 길이 열릴지 주목된다.

20일 원카와 국세청 등에 따르면 원카는 지난해 12월31일 폐업했다. 경영 악화 등으로 파산 절차에 돌입하기 전 세무서에 폐업 신고한 건데 법원을 통한 파산·청산 등의 절차는 아직 진행되는 게 없다.

신차 가격 100%의 보증금을 받은 뒤 4년 계약 기간 이후 전부 돌려준다며 420명가량에게 160억원을 가로채 사기를 벌인 전 대표 A씨 탓에 원카가 걷잡을 수 없는 민·형사상 책임은 물론 경영 악화까지 빠지게 되면서다.

문제는 아직 아무런 피해 보전을 못 받은 계약자들이다. 원카의 전체 계약 규모는 약 1천200명으로, 이중 700여명에겐 차량을 제공, 500여명에겐 그마저 지급하지 않은 걸로 알려졌다.

계약자 대부분은 원카에 지불한 각각 수천만원의 보증금을 돌려받지 못한 건 물론 일부는 지급보증서를 통한 보증도 못 받고 있다. 일부 피해자들이 원카의 지급명령을 위한 민사소송을 법원에 제기한 결과, 원카 재산을 가압류할 근거는 마련했지만 정작 재산이 어디에 얼마나 있는지 확인이 어려운 상태다.

피해 규모도 계약 인원만 1천200명이 넘고 그 외 각 5천만~1억원을 내고 지점이나 본부를 차린 투자금까지 감안하면 현재까지 경찰을 통해 드러난 규모보다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 원카 관계자는 "전 대표의 사기 사건 이후 수습을 위해 몇몇이 법인 임원으로 들어와 관련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며 "폐업 신고는 했지만 파산 절차는 비용 문제 등으로 내다보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준석기자 joonsk@kyeongin.com


김준석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