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 이번엔 경기도·성남시의회 의원 저격 '파문'

페이스북에 도의원 1명·시의원 6명 비리 주장
고발 예고에 지역사회·정치권 '발칵'

김순기 기자

입력 2021-01-20 17:42:14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1012001000810200038781.jpg
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이 경기도의회·성남시의회 의원들도 비리가 있다고 주장한 내용이 지역사회에 전파되면서 정치권이 들썩거리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사진은 성남시의회 전경. /성남시의회 제공

방송매체를 통해 성남시 채용 문제 등을 제기하며 논란의 한 가운데 있는 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이 경기도의회·성남시의회 의원들도 비리가 있다고 주장한 내용이 지역사회에 전파되면서 정치권도 들썩거리고 있다

20일 성남시의회 등에 따르면 은수미 시장 전 비서관 K씨는 최근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박이구먼, 내 페이스북이 지역 내 핫 이슈인건 맞군요. 내가 교소도에서도 엄청 유명했거든 걸리면 끝장보는 걸로. 성남지역내 재밌는 소문이 정가 사람들로부터 번개처럼 퍼지고 있다고 하여 확실하게 선을 그어줘야 겠다는 생각에 글을 올린다"며 경기도의회 의원 1명, 성남시의회 의원 6명을 이니셜로 저격하며 이들의 각종 비리를 주장했다.

K씨는 "제가 아래 글 중 A도의원, B여성시의원의 비위행위에 대한 언급을 했습니다. 그리고 채용비리사건이 우선이기에 논점이 여러 군데로 벗어나면 안되겠다는 생각에 해당 시·도의원의 반성을 경고하고 마무리하듯 정리했는데 전혀 언급 안 한 C시의원이 제발 저려 저에게 사람을 보내 자신의 비위는 덮어주기로 쇼당?을 쳤다고 하고 B의원이 제게 사람을 보내 쇼댱을 쳤다고 합니다"고 했다.

이어 "A도의원 기본으로 알선수재, 뇌물수수, 청탁금지법 위반 더하기 불륜, B시의원은 기본으로 청탁금지법위반, 알선수재, 뇌물수수. B 얘는 진짜 멀티플레이어다 안 끼는데가 없어! 넌 1빠다. C의원은 기본으로 청탁금지법 위반, 알선수재, 뇌물수수"라고 했다.

K씨는 또 "모 시장이 매우 신뢰하는 D시의원! 시장 딸랑이! 아! 그리고 시장이 누나인 E시의원 ! 당신도 너무 해쳐 먹었어! 다선의 F시의원 나으리! 당신 자료도 다 있다네! G시의원! 비서실세랑 합이 안맞아 결별. 당신 오른팔 시켜 몇개 해드시고 큰 것도 따로 하시고"라고 적시했다. 더불어 "산하기관 불륜 부정채용 여직원 너! 퇴사 안할래"라고도 했다.

K씨는 그러면서 "아무리 현금받아 쳐먹어도 니들은 많은 흔적을 남겼어 아마추어들"이라며 "니들 곧 고발한다"고 올렸다.

이같은 페이스북 글은 진위여부에 상관없이 지역사회에 전파되면서 정치권이 발칵 뒤집힌 상태다.

특히 도·시의원들은 구설에 오르는 것 자체가 문제가 된다며 전전긍긍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 관계자는 "전 비서관이 상당히 많은 녹음 파일을 갖고 있는 점과 겹치면서 초토화된 상태"라고 표현했다.

H시의원은 경인일보와의 전화통화에서 "도·시의원들뿐만아니라 웬만한 지역주민들도 이런 내용을 알고 있다"며 "거론되는 의원들의 지역구가 대부분 중원구인데, 이들이 입당원서를 받으러 가면 주민들이 왜 써주느냐 할 정도로 파문이 일고 있다"고 말했다.

전 비서관 K씨는 A~G 의원들에 대한 경인일보의 취재 요청에 "공익신고자 혼자 감당하기에는 지금도 벅차다. 또 다시 다른 사건의 입을 열면 악플과 협박을 받을 것이다. 따라서 답변을 드리기가 어렵다"고 밝혔다. 또 고발 시점에 대해서는 "고발하지 않을 것"이라고 한발 물러섰다. 

성남/김순기기자 ksg2011@kyeongin.com

김순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