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피해자 지원·희생자 추모…안산시 '4·16 생명안전공원' 추진 본격화

황준성 기자

발행일 2021-01-22 제7면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KakaoTalk_20210121_104746990_03
안산 화랑유원지 남측에 세월호 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한 '4·16생명안전공원'이 조성된다. 2021.1.21 /안산시 제공

안산시, 국제설계공모 내달초 공고
2단계 거쳐 상징·창의성 중점 심사
선정땐 하반기 설계 착수 내년 착공
화랑유원지내 조성… 2024년 완공


세월호 참사 피해자 지원 및 희생자를 추모하기 위해 진행되는 '4·16 생명안전공원(가칭)'이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안산시는 국무조정실·해양수산부와 함께 4·16 생명안전공원 조성을 위한 국제설계공모를 진행한다고 21일 밝혔다.

다음 달 초 공고를 시작으로 올 4월과 6월 2단계에 걸쳐 상징성과 창의성에 중점을 두고 심사를 진행해 최종당선작을 선정할 예정이다. 공모와 관련해서는 전문성 확보 및 공정성을 위해 공모운영위원회(위원장·이충기 서울시립대 교수)가 구성됐다.

화랑유원지 남측 2만3천㎡ 부지에 조성되는 4·16생명안전공원에는 추모시설과 문화·편의시설 등 복합공간이 갖춰진 9천962㎡ 면적의 건축물이 들어서며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과 함께 연계해 추진된다.

4·16 생명안전공원은 '4·16 세월호참사 피해구제 및 지원 등을 위한 특별법'에 따른 추모사업(추모공원 조성, 추모기념관 건립 등) 시행을 근거로 하며 올 상반기에 당선작이 선정될 경우 하반기부터 기본설계에 착수한 이후 2022년 착공, 2024년 준공을 목표로 한다.

이 사업에는 국비 373억원과 도비 43억원, 시비 37억원(사업부지 가격) 등 모두 453억원이 투입된다.

공모 내용은 공고일 이후 나라장터 및 공모사이트(416memorial.kr)에서 확인할 수 있으며 참가등록 및 서류제출, 심사는 공모사이트를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한다. 코로나19 상황 및 해외 참가자를 고려해 온라인(유튜브, VR콘텐츠 등) 홍보도 병행한다.

윤화섭 시장은 "정부와 함께 4·16 생명안전공원을 시민이 공감하고 참여할 수 있는 치유와 극복, 생명안전의 공간적 거점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며 "지난 아픔을 극복하고 새 희망을 채워 미래지향적 시민화합의 장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4·16 생명안전공원과 연계해 화랑유원지 명품화 사업도 추진 중으로 올해 설계공모 및 실시설계 등에 이어 올 연말 착공할 예정이다.

안산/황준성기자 yayajoon@kyeongin.com

황준성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