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인 차 막았다" 김포 아파트 경비원들 폭행 30대 중국인 구속

손성배 기자

입력 2021-01-21 16:59:4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346346.jpg
경기 김포 한 아파트 출입구에서 미등록된 지인의 차량을 막았다며 경비원 2명을 폭행한 30대 입주민 A씨가 21일 오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도 부천시 상동 인천지방법원 부천지원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21.1.21 /연합뉴스

김포의 한 아파트 출입구에서 미등록된 지인 차량을 막았다며 경비원들을 폭행한 혐의로 30대 입주민이 구속됐다.

인천지법 부천지원 김정아 영장전담부장판사는 21일 상해, 폭행, 업무방해, 재물손괴 혐의로 사전구속영장이 청구된 A(35·중국 국적)씨에 대해 "범죄 혐의가 소명되고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행위가 중대하고 동종전력이 있으며 출국정지 조치된 상황 등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일 오후 11시40분께 김포 장기동의 한 아파트 입주민 전용 출입구에서 경비원 B(60)씨와 C(57)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A씨는 경비원들을 향해 욕설을 하고 침을 뱉거나 의자로 경비실 창문을 내려치는 등 난동도 부렸다.

A씨의 폭행으로 B씨는 갈비뼈 손상, C씨는 코뼈가 부러지는 등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이 아파트 입주민 4천여명은 A씨를 엄벌해달라는 내용의 진정서를 경찰에 제출하기도 했다.

A씨는 구속전피의자심문을 앞두고 부천지원 청사에 들어서면서 "반성한다. 죄송하다"고 했다.

/손성배기자 son@kyeongin.com

손성배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