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장 비서실 직원 코로나19 거리두기 문건 유출

김명호 기자

입력 2021-01-21 20:34:16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45.jpg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연장 문건은 인천시장 비서실 직원이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연장 문건은 인천시장 비서실 직원이 유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경찰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인천시장 비서실 직원 A 씨를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A 씨는 지인들이 모인 카카오톡 단체방에 해당 문건을 올렸고 이후 인터넷 등을 통해 유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지난 1일 온라인에는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지난해 12월 30일 작성한 것으로 돼 있는 '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 조정방안' 문서 사진이 유포됐다.

수도권에서 거리두기 2.5단계를 24일까지 3주간 연장한다는 내용과 함께 학원·겨울 스포츠시설 등에 대한 추가 조치 사항이 고스란히 담겼다.

손영래 중수본 전략기획반장은 정례 브리핑을 통해 각 지자체 공무원과 부처 공무원들에게 확정되지 않은 정보에 대한 보안 유지를 신신당부하기도 했다.

/김명호기자 boq79@kyeongin.com

김명호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