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장호원 한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

방역당국, H5형 AI 항원 검출…고병원성 여부 1~3일뒤 나올듯

서인범 기자

입력 2021-01-22 11:32:32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살처분2.jpg
지난 20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용인시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21일 오전 살처분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21.1.21 /연합뉴스

이천의 한 산란계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의심 사례가 신고되어 방역당국이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지난 21일 이천시 장호원 소재 산란계 농장으로부터 폐사 등 의심 신고를 받고 방역기관에서 검사를 실시한 결과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현재 이 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고병원성 여부는 1~3일 후에 나올 예정이다.

중수본은 해당 농장 출입 통제 및 역학조사, 반경 10km 내 농장 이동 제한 및 예찰·검사 등 선제적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있다.

중수본 관계자는 "전국 농장주는 차량·사람·장비 소독, 장화 갈아신기 등 방역수칙을 반드시 실천하고 사육 가금에서 이상 여부 확인시 즉시 방역당국으로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고병원성 AI 의심 신고가 접수된 이 농장은 약 40만수가량을 사육, 반경 10km 내 12개 농장의 58만수에 대해 방역 당국의 이동 제한 및 예찰· 검사 등 선제적 예방조치를 하고있다.

이천/서인범기자 sib@kyeongin.com








서인범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