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북부경찰청 경찰관 1명 코로나 확진…직원 700여명 전수조사

정보 관련 부서 경찰관 21일 오후 확진 판정
사무실 등 같은층 전체 폐쇄…건물 방역작업

김도란 기자

입력 2021-01-22 12:25: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61101000598800028541.jpg
경기북부경찰청 청사. /경인일보DB

경기북부경찰청에서 근무하는 경찰관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정보 관련 부서 소속 경찰관 A씨가 지난 21일 오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20일부터 기침 등 이상 증세를 느껴 검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보건 당국과 협의해 직원 700여명에 대한 전수 조사를 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역학 조사 결과 전수 조사를 하는 것이 좋겠다는 보건소 측의 의견에 따라 전수조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경찰은 또 A씨가 일한 사무실을 포함해 같은 층 전체를 폐쇄하고 건물 방역작업을 했다. 식당 등 시설의 이용도 중단했다.

앞서 경기북부경찰청에서는 지난 8일 수사 관련 부서 소속 경찰관 1명이 확진된 데 이어 같은 부서 동료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의정부/김도란기자 doran@kyeongin.com




김도란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