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광명 금은방서 금목걸이 등 잇달아 절도 10대 2명 덜미

지난 26일 평택 한 모텔 숨어있던 이들 체포
안양동안경찰서, 특수절도 등 혐의로 조사중

이석철·권순정 기자

입력 2021-01-27 09:28:05
글자크기
  • 페이스북
  • 카카오톡
  • 링크
  • 메일보내기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 메일전송
2020071700020089041.jpeg
안양과 광명 등 수도권 일원의 금은방에서 금목걸이 등을 훔쳐서 달아난 10대 2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2021.1.27 /연합뉴스

안양과 광명 등 수도권 일원의 금은방에서 금목걸이 등을 훔쳐서 달아난 10대 2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안양동안경찰서는 27일 금은방에서 금목걸이를 훔쳐 달아난 A(18) 씨 등 2명을 붙잡아 특수절도 등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 등은 지난 22일 오후 7시 40분께 안양시 동안구의 한 금은방에서 물건을 살 것처럼 귀금속을 착용하다가 금목걸이 1개를 목에 걸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다음날인 23일에도 광명시의 한 금은방에서 같은 수법으로 금목걸이 1개를 훔쳐 이틀간 1천350만 원 상당의 금목걸이 2개를 훔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CCTV 분석 등을 통해 A씨 등을 추적해 지난 26일 평택의 한 모텔에 숨어있던 이들을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유흥비를 벌기 위해 범행했으며 훔친 목걸이를 판 돈을 유흥비와 인터넷 도박비로 다 썼다고 진술했다"며 "구속영장을 신청해 이들의 진술이 사실인지, 여죄는 없는지 등에 대해 수사를 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안양/이석철·권순정기자 sj@kyeongin.com


이석철·권순정기자의 다른 기사보기 >

경인일보 채널

  • 강원일보
  • 경남신문
  • 광주일보
  • 대전일보
  • 매일신문
  • 부산일보
  • 전북일보
  • 제주일보